'헬스케어 오픈이노베이션 협의체' 출범… "바이오헬스산업 활성화"
'헬스케어 오픈이노베이션 협의체' 출범… "바이오헬스산업 활성화"
  • 오지혜 기자
  • 승인 2018.07.13 0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부ㆍ진흥원,기업ㆍ병원 등 클러스터 구축… "소통과 협업 중요"

"바이오헬스산업 생태계를 활성화시킬 것이다."

'헬스케어 오픈이노베이션 오픈이노베이션 협의체(Healthcare Open Innovation CommitteeㆍH+OIC)'가 출범됐다.

오픈이노베이션은 기업들이 연구ㆍ개발(R&D), 사업화 과정에서 다른 기업과 연구소 등의 외부 기술과 지식을 활용, 효율성을 높이는 경영전략이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이영찬)은 12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H+OIC' 출범식<사진>을 개최했다.

협의체는 63개 기관으로 기업, 병원, 투자자 등의 소통과 협업을 통해 오픈이노베이션이 작동할 수 있는 여건(클러스터 : 기관이 한 곳에 집결)을 조성하기 위해 출범된 것이다.

63개 기관으론 바이오클러스터가 대구경북 및 오송 첨단의료복합단지, 원주의료기기클러스터, 광교ㆍ판교테크노밸리, 홍릉 바이오의료 R&D 클러스터 등 16개 기관이다.

연구중심병원은 서울대병원, 세브란스병원, 고려대안암병원 등 10곳, 임상시험지원센터 등은 의료기기 중개임상시험지원센터, 신약개발사업단, 질환유효성평가센터, 투자기관(벤처캐피털) 등 33곳이다.

유관협회도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대한화장품협회의 4곳이 포함됐다.

보건산업진흥원에 따르면 보스턴 등 글로벌 선진 클러스터와 비교할 때 규모가 작고 분산된 국내 바이오클러스터가 산업 성장을 견인할 만한 임계 규모에 도달해 국제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지역별 클러스터 간 협업을 통해 장점을 살리고 단점을 보완, 모두에게 윈윈할 수 있는 협력 체계가 구축된다.

사업화 전주기 지원을 위해 올 3월 개소한 ‘보건산업혁신창업센터’는 협의체 간사기관으로, 정보 공유 및 기업 대상 사업화 프로그램 지원 등 연계, 협력의 허브 역할이 기대된다.

진흥원은 클러스터 등 입주 기업 대상으로 특허법인․벤처캐피털 등 민간과 협력, 특허전략 및 제품화 컨설팅, 전문가 멘토링, 기술가치평가 등 창업센터의 사업화 지원 프로그램을 연계, 협의체 분과 운영 등을 통해 발굴한 현장의 애로 사항 및 규제 등 제도 개선 사항도 정부에 전달할 예정이다.

박능후 장관은 "기술과 산업이 융합되며 혁신의 속도가 빨라지는 4차 산업혁명 시대가 도래하고 있다"며 "제약 및 의료기기 등 헬스케어 분야가 4차 산업혁명의 핵심산업으로 부각되면서 혁신성장을 주도할 수 있는 ‘바이오헬스  생태계 조성’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어 이에 부응하기 위해 이번에 출범하는 '협의체'를 통해 시설 및 장비 등을 클러스터 입주기업에도 개방 하는 등 연계 및 협력 체계를 구축하고, 클러스터별 전문화 전략을 마련하는 등 소통과 협력을 통해 경쟁력있는 바이오헬스 생태계를 조성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영찬 원장은 "이 협의체는 각 기관이 보유한 자원을 개방하고 특화된 강점을 잇는 협업으로 상생을 꾀하고, 보건산업체의 비상(飛上)을 도울 것"이라며 "이를 통해 축적된 지식과 경험 공유는 산업 성장에 더없이 훌륭한 밑거름이 되리라 믿는다"고 강조했다.

[사진 = 보건산업진흥원 제공]
[사진 = 보건산업진흥원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