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역소서 10년간 감염병 차단 고작 2건… 인천공항 전무
검역소서 10년간 감염병 차단 고작 2건… 인천공항 전무
  • 오지혜 기자
  • 승인 2018.10.11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광수 의원 "2010년부터 전국 검역소서 해외 감염병 전혀 못 막아… 근본적 대책 마련 시급"

신종인플루엔자,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등 감염병에 대한 검역소의 차단이 지난 10년간 고작 2건인 것으로 드러나 대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광수 의원(민주평화당)이 11일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제출받은 ‘10년간 국립검역소 감염병 의심환자 격리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09년부터 최근까지 검역소에서 차단된 감염병은 2009년 신종플루 확진자로 판명된 2건 뿐이었다.

특히 연인원 6000만명이 이용하는 인천공항 검역소에선 10년간 단 1건도 차단하지 못했으며 2010년부터는 전국 검역소에서 차단된 감염병은 거의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격리 현황에서도 인천공항 검역소는 10년간 겨우 129명을 격리했으며, 메르스, 지카 등 감염병에 대한 관심이 뜸해진 2016~2017년엔 단 한건의 의심 격리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른 검역소도 마찬가지다.

국립포항검역소, 국립울산검역소, 국립통영검역소, 국립마산검역소, 국립여수검역소 국립목포검역소, 국립인천검역소는 10년간 단 한건의 의심 격리도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표 참조>

김 의원은 "지난 2015년 메르스 사태를 보면 검역소에서 놓친 1명이 186명에게 전파해 38명의 목숨을 앗아가고 7729명이 자택이나 시설에 격리된 것으로 드러났다"며 "2010년부터는 전국 검역소에서 해외 감염병을 전혀 못 막았다. 해외 감염병 차단의 전초기지인 검역소의 역할과 기능에 대한 근본적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10년간 국립검역소 감염병 의심환자 격리 현황 〈자료 : 김광수 의원실〉
        10년간 국립검역소 감염병 의심환자 격리 현황 〈자료 : 김광수 의원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