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칼럼] "충동적 소비 성향 있어요? '성인 ADHD'일 수도"
[건강칼럼] "충동적 소비 성향 있어요? '성인 ADHD'일 수도"
  • 이지원
  • 승인 2018.10.31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젊은 나이에 심한 건망증이나 잦은 분노 폭발ㆍ자해ㆍ음주도 성인 ADHD 흔한 증상"

젊은 성인들이 심한 건망증으로 내원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일상생활에서 불편함을 겪을 정도로 ‘내가 치매가 아닐까?'하는 걱정을 한가득 안고 내원하고,심지어 다른 병원에서 치매 검사를 받아보았다고 말하는 경우도 더러있다.

대부분 직장생활을 하면서 스스로 불편함을 느끼는 경우가 많거나, 주변 사람들의 권유로 마지못해 내원하기도 한다.

대부분 환자들의 증상을 보면, 여러 업무를 지시받았을 때 꼭 한두 가지는 빼먹거나 여러 차례 지적을 받은 사항을 반복해 실수한다.

대개는 일을 미리미리 처리하기보다는 조금 미뤘다가 처리하는 경우가 많고, 빠르게 끝낼 수 있는 일도 집중하지 못하고 오랫동안 붙잡는다.

직장상사나 동료들에게 자주 지적받으면서 스스로 위축되고 의욕이 점점 꺾여 업무수행 능력이 떨어진다.

ADHD는  아동ㆍ청소년기 질환? 성인때도 증상 지속

이런 환자들에게 학창시절에 대해 물어보면 준비물이나 숙제를 빼먹을 때가 자주 있었고, 부모나 선생님에게 잦은 지적을 받았다고 말하는 경우가 많다.

또한 공부에 집중하는데 어려움을 겪었고, 좋아하는 과목은 열심히 잘했지만 싫어하거나 관심없는 과목은 집중하지 못하거나 아예 포기해버렸다고 회상하기도 한다.

주의력 결핍 과잉행동 장애인 ‘ADHD’는 아동ㆍ청소년기에 나타나는 질환이라고 알고 있는 경우가 많지만, ADHD 환자들의 상당수가 성인기까지 증상이 지속된다.

아동기 때 나타나는 과잉행동 증상은 비교적 완화되는 반면, 부주의 문제가 특히 두드러지게 나타나는 경우가 많다.

성인 ADHD 환자들도 치료하면 자존감 회복돼 

요즘은 ADHD가 널리 알려져 어려서부터 치료를 받는 경우가 많지만, 지금의 30대 이상 성인들은 아동기 시절에 ADHD 진단이나 치료를 받는 경우가 흔치 않았다.

과잉행동이나 충동성이 두드러지지 않고 부주의 징후가 주로 있는 ‘조용한 ADHD’ 환자의 경우,성인이 되어서도 본인의 질환을 모를 수 있다.

ADHD 환자라고 해서 꼭 지능이 낮은 것은 아니다. 지능은 굉장히 우수한데 주의력 결핍으로 인해 기능상의 어려움을 겪거나 본인이 가진 인지능력을 충분히 활용하지 못하는 경우도 많다.

부주의 증상 외에도 계획적이지 못한 충동적인 소비성향, 감정조절 어려움, 잦은 분노 폭발, 자해, 음주 문제 등도 성인 ADHD에서 흔한 증상이다.

늦은 나이에 진단받은 성인 ADHD 환자들이 치료를 시작하면, 전과는 확연히 다른 자신을 경험하게 된다.

치료를 받으면서 부주의 증상 뿐만 아니라, 우울증이나 감정 기복, 수면 문제, 충동 조절 어려움도 같이 호전되는 경우가 많으며,자존감이 회복되면서 삶에 대한 의욕도 향상된다.

따라서 노년기에 접어들지 않았는데도 심한 건망증을 앓고 있다면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를 만나 정확한 평가와 진단을 꼭 받아보는 것이 좋다.<순천향대 부천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이지원 교수
이지원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