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칼럼] 목 통증에 이마주름까지 만드는 안검하수
[건강칼럼] 목 통증에 이마주름까지 만드는 안검하수
  • 이화
  • 승인 2019.01.30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술은 미용 목적보다는 시력저하,목 통증,눈 피로감 등 건강 문제를 고려해야"

윗눈꺼풀에는 눈꺼풀 올림근이라 불리는 상안검거근이라는 근육이 존재한다. 이 근육의 힘이 약해지면 눈꺼풀이 아래로 처지고, 눈꺼풀의 틈새가 작아지게 되는데,이를 안검하수로 진단할 수 있다.

안검하수는 선천성과 후천성으로 구분할 수 있다. 선천성 안검하수의 경우 주로 상안검거근의 발달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힘이 약한 경우가 대부분이다.

선천성 안검하수가 생길 경우 아이가 눈을 제대로 뜨지 못하며, 목을 가눌 수 있는 나이까지 성장하게 되면 정면의 물체를 똑바로 바라보지 못해 고개를 들거나 눈썹과 이마를 올리고 턱을 치켜들어 바라보게 된다.

또한 증상이 심하면 시력이 발달하지 못해 약시가 될 수 있으니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후천성 안검하수는 외상으로 인한 근육 또는 신경의 손상으로 발생하기도 하지만, 대부분의 경우 노화로 인한 근육기능의 저하로 인해 나타나게 된다.

후천성의 경우도 마찬가지로 처진 눈꺼풀이 시야를 방해하기 때문에 시력저하, 두통뿐 아니라 턱을 들어올리는 버릇으로 인해 목 통증이 나타나기도 하며, 눈꺼풀을 움직이기 위해 이마 근육이 자주 사용돼 이마 주름의 원인이 된다.

안검하수를 치료하기 위해선 눈꺼풀이 처진 정도와 상안검거근의 상태에 따라 수술방법을 결정하게 된다.

상안검거근의 기능이 남아있는 상태라면 올림근절제술을 시행하게 되는데, 윗눈꺼풀의 근육 일부를 잘라내고 눈꺼풀을 위로 올려서 눈꺼풀 판에 봉합시켜 근육의 길이를 짧게 만들어 기능을 강화하는 방법이다.

하지만 상안검거근의 기능이 없거나 미약할 경우는 올림근절제술을 시행할 수 없기 때문에 이마의 근육을 사용하는 전두근 걸기법을 시행하게 된다.

근육막을 비롯한 다양한 재료를 이식해 윗눈꺼풀을 이마근육에 연결한 후 고정함으로써 눈꺼풀을 올리는 수술법이다. 또한 안검하수 수술과 동시에 눈매 주변의 미용 관련 시술을 함께 시행함으로써 심미적인 만족도를 높이기도 한다.

안검하수 수술을 미용의 목적으로 생각하는 경우가 많지만 실제로는 시력 저하나 목 통증, 눈의 피로감 등 시야의 방해로 생기는 다양한 건강 문제 때문에 시행하는 경우가 많다.

특히 신생아와 어린아이의 경우 시력 발달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성장에 큰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부모가 아이들을 관심있게 살펴야 하며, 증상이 있다면 전문의를 찾아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려대안산병원 안과 교수

이화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