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재단,제1회 대웅학술상 고현용 박사 등 3명 수여
대웅재단,제1회 대웅학술상 고현용 박사 등 3명 수여
  • 김영우 기자
  • 승인 2019.02.11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승주ㆍ이용호 교수도 포상… "탁월한 연구논문 발표한 45세 미만 의과학자 선정"
대웅재단(이사장 장봉애)이 지난 달 31일, 잠실 베아크루즈에서 ‘대웅학술상' 시상식을 개최하고 △고현용 박사(한국과학기술원 의과학대학원 의과학과), △이승주 교수(서울아산병원 신경외과), △이용호 교수(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에게 대웅학술상을 수여했다. 사진 왼쪽부터 이종욱 대웅제약 고문, 이용호교수(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 이승주교수(서울아산병원 신경외과), 고현용박사(한국과학기술원 의과학대학원 의과학과), 윤재춘 대웅 사장.
대웅재단(이사장 장봉애)이 개최한 제1회 대웅학술상에서  수상자들과 대웅제약 경영진들이 수상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이종욱 대웅제약 고문, 이용호교수, 이승주교수), 고현용 박사, 윤재춘 대웅 사장.[사진=대웅제약]

대웅재단(이사장 장봉애)이 지난달 31일 잠실 베어크루즈에서 열린 ‘대웅학술상' 시상식에서 고현용 박사(한국과학기술원 의과학대학원 의과학과),이승주 교수(서울아산병원 신경외과),이용호 교수(연세대 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에게 대웅학술상을 수여했다고 11일 밝혔다. 
 
대웅학술상은 대웅재단이 창의적인 연구가 지속돼 한국 의과학 연구분야의 진흥과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우수한 연구 성과를 거둔 신진의과학자에게 수여하는 상으로,올해 첫 제정됐다.

45세 미만의 MD취득자 중 5년 내 우수한 가치와 높은 사회 공헌도를 가진 연구논문을 발표한 의과학자를 발굴해 포상한다.

이번 대웅학술상은 의과학 전 분야에서 지원한 86명을 대상으로 운영위원회의 논문 분석평가와 심사를 거쳐 최종수상자 3명을 선정했다.수상자에게는 3000만원의 상금이 수여됐다.
 
수상자 고현용 박사는 난치성 뇌전증의 치료에 관한 연구로 기존 학설을 뒤집고 뇌전증 예방 및 치료용 조성물을 발명해 국외 PCT 특허를 받은 바 있다.

이승주 교수는 기초연구가 거의 진행되지 않은 '뇌동맥류'를 기초연구의 관점에서 접근해 기전을 밝히고, 마우스 뇌동맥류 모델을 최초로 정립해 '2015 top pick’s paper in neurology'에 선정되는 등 세계적으로 뛰어난 성과를 거두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용호 교수는 비알콜성 지방간 진단 및 치료 등 내분비내과 분야의 심도깊은 연구로 약 120편의 논문을 국내외 학술지에 게재했고 당뇨병ㆍ지방간 예측모델을 개발한 공로다.
 
한편, 대웅재단은 1984년부터 유학생 장학사업을 통한 글로벌 인재육성, 개발도상국 의학자에게 국내연수를 지원하는 해외의학자 지원사업, 대학원생 스마트헬스케어 융복합 연구 지원사업 등의 다양한 인재육성 사업을 펼치고 있다.

대웅재단은 대웅학술상 외에도 향후 지속적으로 신진의과학자 발굴과 지원을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