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료비 청구포털 서비스' 개선… "요양기관 'EDI' 속도 2배↑"
'진료비 청구포털 서비스' 개선… "요양기관 'EDI' 속도 2배↑"
  • 이경숙 기자
  • 승인 2019.03.07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평원,11일부터 새 청구 서비스 제공… "의약품 DUR 연계망 분리해 독립망 구축"

'진료비 청구포털 서비스'가 개선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하 심평원ㆍ원장 김승택)은 오는 11일부터 이 서비스의 속도 및 성능을 개선하기 위해 네트워크 증설 및 노후 서버 교체 등을 할 방침이라고 7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심평원이 요양기관의 진료비 청구 및 통보서 등을 전자문서로 교환하는 무료서비스로, 매월 초 진료비 청구 쏠림에 따라 전자문서 송ㆍ수신 속도가 떨어졌던 문제점을 개선하는 것이다.

특히 종전 의약품 안전사용서비스(DUR)와 함께 사용하던 네트워크 망을 분리, 독립망으로 구축하고, 요양기관 간 네트워크 망 및 내부 망의 전자문서교환(EDI) 속도를 각각 2배, 10배로 향상시킬 계획이라고 심평원은 설명했다.

심평원은 노후 서버도 교체해 업무 운영의 안정성을 확보하고 청구명세서 접수 업무를 개선(단일 처리→병렬 처리)해 요양기관에 접수증이 도착하는 대기 시간도 줄일 예정이다.

새로운 청구 포털을 이용하기 위해선 인터넷 차단 정책 또는 보안장비(방화벽 등)를 운영하는 요양기관은 반드시 새로운 청구 포털 접속 IP를 보안장비에 등록하면 된다. <표 참조>

등록 방법에 대해 심평원은 지난 20일 요양기관과 관련 단체에 안내한 바 있다.

심평원 이미선 심사청구운영실장은 "새로운 진료비 청구 서비스 제공으로 의료기관이 한층 더 빠르게 청구하고 그에 대한 결과를 받아볼 수 있을 것”이라며 "지속적인 업무 개선을 통해 요양기관의 불편함을 해소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자료 : 심평원
                                                                                                              자료 : 심평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