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스톤사이언티픽,피하 삽입형 제세동기 ‘엠블럼' 국내 출시
보스톤사이언티픽,피하 삽입형 제세동기 ‘엠블럼' 국내 출시
  • 오지혜 기자
  • 승인 2019.03.15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작용 적어 부정맥 평생 관리에 긍정적인 영향 기대"

다국적 의료기기 업체 보스톤사이언티픽코리아(대표 허민행)는 15일 오전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부정맥 환자들을 위한 피하 삽입형 제세동기 ‘엠블럼(EMBLEM S-ICDㆍ이하 S-ICDㆍ사진)’이 국내에서 급여 출시됐다고 밝혔다.

'S-ICD'는 심실의 비정상적인 심장박동(부정맥)이 감지되면 전기적 충격을 전달해 정상박동으로 만들어주는 피하 이식형 심율동 전환 제세동기다.

기존 경정맥형 제세동기와 달리 전극선이 환자의 경정맥이 아닌 흉골 부위 피하에 바로 삽입돼 혈관 감염의 위험성과 혈관 협착 등의 합병증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심장과 혈관을 직접 건드리지 않고 피하에 전극선을 삽입해 환자의 부정맥을 치료하는 S-ICD는 국내에서 ‘엠블럼(EMBLEM)’이 유일하다는 것.

보건복지부가 이 의료기기를 신의료기술로 인정해 1일부터 건강보험 급여를 적용받았다.

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정보영 교수는 “부정맥, 특히 심실세동은 심장 돌연사의 주요 원인이며, 대표적인 고위험 심장질환으로 이미 심장마비를 경험했거나 중증 심부전에 따른 사망 위험성이 높은 환자에게 이식형 제세동기를 시술한다”며 "S-ICD는 이식 후 출혈이 적고 시술 과정에서 혈관 삽입 방식보다 위험이 줄어들어 환자와 의료진 모두의 시술과 관련 부담을 줄여줬고,장기적으로 부작용이 적다는 장점 때문에 환자의 부정맥 평생 관리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보스톤사이언티픽코리아 부정맥사업부총괄 김창현 이사는 “S-ICD는 기존 ICD 이식이 어려웠던 성장기의 소아부터 가슴과 팔 근육을 많이 사용하는 운동선수, 가슴 부위에 ICD 본체 삽입에 따른 피부 돌출을 꺼리는 경우 등 환자들의 다양한 의학적 요구에 부응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국내 출시되는 S-ICD 제품은 기존 엠블럼 시스템의 3세대 제품으로, 이식 후 조건적 자기공명영상(MRI) 촬영이 가능하고, 심방세동 모니터링 기능 등 한층 업그레이드된 기능을 갖춰 평생 치료 관리가 필요한 국내 부정맥 환자들에게 더 안전한 치료 기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S-ICD는 2012년에 미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을 받았다.

보스톤사이언티픽코리아 피하 삽입형 제세동기 엠블럼(EMBLEM S-ICD).
        피하 삽입형 제세동기 엠블럼(EMBLEM S-IC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