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지혈증치료제 '스타틴', 75세 이상 심혈관질환 위험↓"
"고지혈증치료제 '스타틴', 75세 이상 심혈관질환 위험↓"
  • 오지혜 기자
  • 승인 2019.05.14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브란스병원 이상학 교수팀 "예방적 복용만으로 사망률 44% 낮춰"

고지혈증치료제 '스타틴' 계열 약물이 75세 이상 노인의 심혈관질환 위험을 낮출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이상학(사진) 교수팀은 2005∼2016년 병원을 방문한 환자 중 심혈관질환이 없는 75세 이상 1278명을 대상으로 고지혈증약인 스타틴 복용 여부에 따른 건강 상태를 비교했다.

연구팀은 스타틴을 정기적으로 복용하고 있는 639명과 스타틴을 복용하지 않는 639명을 두 그룹으로 나눠 5년 2개월간 추적 조사했다.

그 결과 스타틴 복용자의 경우 100명이 1년간 위험에 노출될 비율(100 person-years)로 환산했을 때 심근경색증ㆍ뇌졸중 등 주요 심장ㆍ뇌혈관질환에 노출될 위험이 1.25회로 미복용자(2.15회)보다 41% 가량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망률도 스타틴 복용자의 경우 0.65회로 미복용자(1.19회)보다 약 44% 낮게 조사됐다. <그래프 참조>

자료 : 세브란스병원
                                          자료 : 세브란스병원

연구팀은 "대표적 고지혈증약인 스타틴은 협심증과 심근경색증, 심장마비 등 심혈관질환 위험을 줄이는 데 효과적인 것으로 입증됐지만, 75세 이상 노인을 대상으로 효과를 확인한 연구는 부족했다"며 "그런 점에서 이번 연구의 의의가 크다"고 밝혔다.

이상학 교수는 "노인 인구가 급증하는 가운데 의료비와 복지 비용이 증가 추세로 심혈관질환 예방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며 "이번 연구가 75세 이상 고령이라도 심혈관질환 예방을 위해 적극적으로 고지혈증치료제 복용이 필요하다는 근거를 마련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세계적 학술지인 'Atherosclerosis(동맥경화증)' 최신호에 실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