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치 '베체트병' 환자, 국내 첫 심장이식 성공
난치 '베체트병' 환자, 국내 첫 심장이식 성공
  • 오지혜 기자
  • 승인 2019.05.15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브란스, 50대 이식 수술 후 4개월 만에 일상에 복귀

세브란스병원이 국내 처음으로 희귀ㆍ난치성 질환인 '베체트병(Behcet's Disease)' 환자 심장이식에 성공하며 환자가 일상에 복귀했다. 

이 병원 심장혈관외과 윤영남(사진)ㆍ이승현 교수팀과 심장내과 강석민ㆍ심지영ㆍ오재원 교수팀은 15일 "베체트병으로 심장이식을 받은 남성이 4개월 간 회복한 후 최근 일상생활로 복귀했다”고 밝혔다.

이 환자는 50대로 지난해 말 심장을 이식받고 장기간 재활ㆍ약물 치료 과정을 거쳐 이달 초 일상생활로의 복귀 가능 판정을 받았다.

의료진에 따르면 지난해 1월 극심한 호흡곤란으로 중환자실에 입원한 이 환자는 평소에 입안이 자주 헐고 아팠지만 소홀히 여겼던 것이 질환을 키우는 원인이 된 것으로 분석됐다.

정밀검사 결과, 베체트병에 따른 염증이 대동맥과 대동맥판막을 중심으로 광범위하게 침범했음이 밝혀졌다.

이 때에는 이미 대동맥 판막부전으로 심한 호흡곤란과 폐부종ㆍ대동맥박리증까지 동반한 상태였다. 이 환자는 즉시 염증 손상 부위를 인공혈관 대체수술을 받는 등 작년 한 해 동안 세 차례의 인공판막 교체수술과 면역억제제 약물치료를 받았다. 그러나 심장혈관을 침범한 염증이 워낙 넓어 호전을 기대하기 어려워 의료진은 심장이식을 결정했다.

의료진은 "심장 이식 수술 후 염증을 막고 면역거부 반응을 억제할 수 있는 약물치료와 함께 심장재활치료를 통해 환자가 회복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심장 이외 다른 부위의 베체트병 발현을 조기 진단하기 위해 류마티스내과와 안과 등 연관 임상과와 협진을 통해 면밀히 추적해 수술 성공을 확인했다고 의료진은 덧붙였다.

윤영남 교수는 “베체트병 염증이 심장 주변 주요 혈관으로 침범했을 경우 생존율이 매우 낮다는 것은 학계의 정설"이라며 "이런 상황에서 국내 최초 베체트병 환자에 대한 심장이식을 통해 일상에 복귀시킨 것은 의의가 크다"고 말했다.

윤 교수는 "통증을 동반한 구강점막 궤양이 자주 생기거나 베체트병 진단을 받은 환자라면 특별한 증상이 없더라도 심장초음파를 포함한 정기적인 심혈관계 검사를 실시해 조기에 발견하고 치료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