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염병 대응 강화… 권역별 민ㆍ관 협력체계 구축 확대
감염병 대응 강화… 권역별 민ㆍ관 협력체계 구축 확대
  • 오지혜 기자
  • 승인 2019.05.16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관리본부,'시ㆍ도 보건환경연구원 검사 부서장 회의'서 논의… "중앙ㆍ지자체 협력 중요"

감염병의 대응 강화를 위해 권역별 민ㆍ관 협력체계 구축이 확대된다.

이를 위해 4개 권역(수도권ㆍ충청권ㆍ영남권ㆍ호남권)의 협력이 강화된다. <그림 참조>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16일 대전 근현대사전시관(옛 충남도청) 회의실에서 '2019 상반기 시ㆍ도 보건환경연구원 검사 부서장 회의'를 열고 이같이 논의했다.

이번 회의는 중앙ㆍ지방자치단체 간 감염병 검사 분야 대응 능력 및 협력 강화를 위해 홍역 등 감염병 대응 사례를 공유하고, 검사 분야의 발전 방향이 모색됐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이날 회의에선 최근 집단 발생했던 홍역과 관련, 감염병 대응의 실험실 검사와 분석 역량 강화를 위한 토론이 이뤄졌다.

특히 이날 회의에선 지난해 구축한 권역별 협력체계를 민간까지 확대하는 방안을 논의, 감염병 검사 대응을 정부 주도에서 정부와 민간 공동대응 체제로 전환하는 계기가 마련됐다.

질병관리본부 측은 "이번 회의를 통해 감염병 유행 시 검사 분야 대응은 중앙ㆍ지자체 간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공감대를 넓혔다"며 "앞으로 어떤 감염병이 발생하더라도 신속하고 정확한 실험실 검사와 분석이 이뤄질 수 있도록 협력을 강화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자료 : 질병관리본부
                                  자료 : 질병관리본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