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천장 뒤 신경 자극, 뇌 손상 감소… 혈류 증가"
"입천장 뒤 신경 자극, 뇌 손상 감소… 혈류 증가"
  • 이경숙 기자
  • 승인 2019.05.25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UCLA대, 뇌졸중 환자 520명 실험… "혈전 용해제 치료 불가능한 사람에 안전하고 효과적"

입천장 뒤에 있는 신경을 전기로 자극하면 뇌졸중으로 인한 뇌 손상을 줄일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급성 허혈성 뇌졸중 환자는 충분한 산소 또는 혈액을 공급받지 못하면 매우 빨리 사망한다. 동맥이 막히면 즉시 동맥을 열어야 한다.

미국 UCLA대 종합 뇌졸중 센터(Comprehensive Stroke Center) 연구진은 18개국 73개 의료센터에서 치료받은 급성 허혈성 뇌졸중 환자 520명을 대상으로 실험했다.

연구진은 국소마취를 한 다음, 입천장을 통해 미소형 신경자극 전극을 이식했다. 5일 동안, 전극은 하루 4시간 동안 신경세포 클러스터를 자극했다.

그러자 손상되지 않은 동맥이 넓어지고 혈전을 우회해 뇌로의 혈류가 증가했다. 또한 산소가 풍부한 혈액을 뇌의 손상된 부위에 전달했다.

그 결과, 뇌졸중 3개월 후 환자의 장애 수준이 감소됐다. 그러나 신경 자극을 받은 환자의 50%는 좋은 결과를 나타냈으나 40%는 그렇지 않았다.

이 결과는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수준에 미치지 못하지만 이전의 임상시험에서 얻은 결과와 병합하면 급성 허혈성 뇌졸중 발병 후 8~24시간 후에 효과가 있음을 시사한다.

연구진은 “이 치료법은 혈전 용해제로 치료가 불가능한 사람들에게 안전하고 효과적일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연구 논문은 ‘란셋’ 최신호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