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MG제약 비만치료제 '오르리스타트', 캡슐→정제로 변경
CMG제약 비만치료제 '오르리스타트', 캡슐→정제로 변경
  • 박찬영 기자
  • 승인 2019.07.11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에 임상 3상 승인 신청… "분할 조제 가능, 온도ㆍ습도에도 안정적"

CMG제약(대표이사 이주형)은 기존 캡슐제형의 '오르리스타트(Orlistat)' 성분 비만치료제를 정제 형태로 개발한다고 11일 밝혔다. 

이 회사는 최근 식약처에 오르리스타트 제형변경 임상 3상 승인을 신청했다. 임상은 비만환자를 대상으로 서울과 경기지역 6개 기관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정제는 분할 조제가 가능하고 캡슐제형 대비 온도와 습도에 안정적이라 휴대하기도 편리해 이번 임상이 성공할 경우 기존 오르리스타트 성분 제품의 복약 순응도를 한층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이 회사는 설명했다. 

오르리스타트는 비만과 이와 연관된 동반질환 치료에 사용되는 전문의약품 중에서 유일하게 국내에서 허가ㆍ처방되고 있는 지방흡수억제제다. 

중추신경계를 자극해 식욕을 억제하는 향정신성의약품과 달리 오르리스타트는 지방 분해효소인 리파제(Lipase)의 기능을 억제해 체내 지방 흡수를 감소시키는 작용을 한다.

국내 오르리스타트 시장 규모는 약 250억원으로 전체 비만치료제 시장에서 두번째로 많은 처방액을 기록하고 있다. 현재까지는 캡슐제제만 허가ㆍ출시된 상태다. 

이 회사 이주형 대표는 "오르리스타트 제형 변경 임상을 비롯해 구강붕해필름(ODF) 제네릭, 개량신약 등 다양한 신제품을 개발하고 있다"며 "적극적인 연구개발(R&D) 투자로 의료진에게 다양한 치료옵션을 제공하고 환자의 삶의 질을 개선시킬 수 있는 제품들을 개발하는데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CMG제약은 최근 3년간 연평균 20%대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는 제약사로 총 매출의 약 10%를 R&D에 투자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