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용 '3D 프린팅' 획기적 성장…세포조직ㆍ장기 제작에 큰 기대"
"의료용 '3D 프린팅' 획기적 성장…세포조직ㆍ장기 제작에 큰 기대"
  • 박찬영 기자
  • 승인 2019.07.11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스트&설리번 시장보고서 "재료 시장 2025년까지 연평균 20.3% 성장"

전 세계 의료산업 3D 프린팅 시장이 연평균 20.3%의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세포조직과 장기 제작까지 이뤄질 것으로 예측된다는 보고서가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글로벌 컨설팅기관인 프로스트&설리번은 "2018~2025년까지 연평균 20.3% 성장하고 2024년에는 시장 규모가 5억6850만 달러에 이를 것"이라고 전망하고 "의료산업에 사용하기 적합하면서 관련 규제를 준수할 수 있는 제품을 보유한 재료 제조사들의 성장 기회가 매우 클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3D 프린팅 솔루션은 설계 단계에서 보이는 탁월한 유연성과 보철물, 임플란트, 의료기기, 해부학 모델들을 낮은 비용으로도 생산할 수 있어 의료산업에 빠르게 도입되고 있다. 또 3D 프린팅 기술 발전이 이뤄지는 동시에 관련 규제 문제도 뚜렷해지면서 의료 서비스 잠재력이 커지고 있다. 

프로스트&설리번 한국 지사가 11일 발표한 ‘2025 의료용 글로벌 3D 프린팅 재료 시장 보고서’는 주요 시장의 성장 요인과 저해 요인, 지역별 수요 전망, 부문별 성장과 제품 동향에 대해 분석했다.

제품 유형별 주요 부문은 플라스틱 분말과 플라스틱 필라멘트, 포토폴리머, 하이드로겔, 금속과 세라믹으로 나뉘어 다뤄지고 있다.

의료 분야로는 의료와 치과, 웨어러블 기기로 시장이 세분화했고 의료 제품별로는 조직ㆍ장기 제작과 의족 및 임플란트, 장비, 해부학적 모델로 구분하고 있다.

프로스트&설리번 화학ㆍ재료 산업부의 레오니다스 도코스 글로벌 디렉터는 “의료와 치과, 웨어러블 기기 부문에 3D 프린팅 기술 보급이 늘면서 이 기술을 통한 세포 조직과 장기 제작이 가장 기대되고 있다"며 "티타늄과 알루미늄, 플라스틱 필라멘트 등 가볍지만 강력한 재료들이 의료 산업에서도 많이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현재 개발 단계에 접어든 해당 시장은 재료 제조사들에 많은 성장 기회들을 줄 것으로 기대되는 만큼 비효율성을 줄이는 고도의 연구개발(R&D)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야 하고, 시장 참여 기업들이 산업 규모에 맞는 미식품의약국(FDA) 규정 준수에 필요한 프로세스 흐름을 잘 인지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에 벤더들은 이와 관련한 부가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고 한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프로스트&설리번이 파악한 시장 참여 기업들이 성장 기회로 활용할 수 있는 부문은 ▲의료산업에 더 나은 혁신과 성과를 달성하기 위한 범위의 경제 구축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들을 추구하기 위해 기존 제품에 관한 공급망 재설계 가능성과 활용 ▲의료용 3D 프린팅에 적합한 재료 개발을 위해 재료 제조사와 기계 제조사간의 협력 파트너쉽 구축 ▲적층제조에 관한 재료 개발사와 기계 제조사간의 전략 파트너쉽 구축 등이다. 

이 회사 도코스 디렉터는 “인체에 쓰기 적합한 재료들이 부족한 점이 3D 프린팅 의료 제품 제조사들이 안고 있는 가장 큰 과제 중 하나"라며 "3D 프린터로 제작된 의료 제품 관련해 특히 엄격한 FDA 규정을 준수해야 하는 것 역시 밸류체인 전반에 걸쳐 주요 과제로 떠오르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프로스트&설리번
                                            사진=프로스트&설리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