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ㆍ약사회 총선기획단 출범, 이기주의 배제해야
의협ㆍ약사회 총선기획단 출범, 이기주의 배제해야
  • 편집국
  • 승인 2019.07.15 0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의사협회(의협)가 지난달 23일 총선기획단을 발족시킨 데 이어 대한약사회(약사회)도 13일 같은 기획단을 출범시켜 의약계에도 벌써부터 총선 바람이 불기 시작했다. 의협은 발족식에서 의료 전문가 단체로 국민건강을 최우선으로 하는 합리적이고 다양한 정책을 발굴해 각 정당에 선제적으로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정당별 보건의료 공약을 분석하고 회원 가족과 종사자들이 올바른 후보를 선택해 적극 선거에 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약사회도 이와 똑같은 목표 아래 정책기획팀과 실행팀, 지원팀을 운영해 약사정책에 우호적인 후보의 당선을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의협과 약사회의 이러한 움직임에는 한가지 공통점이 있다. 선거를 앞두고 소속 단체를 정치세력화해 정치권에 대한 영향력을 강화하겠다는 것이다. 정치권에 대한 영향력을 이용해 직능이익을 최대한 확보하겠다는 의도가 담겨있다. 이러한 목표 아래 의약사들의 사정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의사나 약사 출신 후보들의 당선을 우선적으로 돕겠다는 의지도 밝히고 있다.

 어떤 단체든 소속 회원들의 이익을 대변하는 정치인을 지지하고 지원하는 것은 인지상정이다. 이 때문에 의협과 약사회의 정치세력화를 무조건 잘못된 것이라고 할 수는 없다. 이러한 이익단체들의 움직임을 이용해 득표 활동을 벌이는 것이 각 정당들이다.

그러나 이처럼 이해관계가 맞아 떨어진 정당과 이익단체 간에도 반드시 지켜야 할 정도가 있다. 그것은 집단의 이익보다는 국익이 우선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럴싸한 거짓 약속을 믿고 특정 정당을 적극 지지했다가 선거 후 지지후보의 공약(空約)으로 그쳐 의협과 약사회가 실망과 좌절감을 맛본 경험은 과거선거에서 숱하게 많았다.

이는 의협과 약사회 모두 국익보다는 소속 회원들의 이기주의적 이익이 앞선 데다 정당들도 우선 표부터 챙기고 보자는 이기주의가 야합한 결과다. 국가 전체의 이익과 관련 산업의 발전 및 전체 국가경제라는 큰 그림 속에서 큰 길을 택하지 않아 유권자들로부터도 호응을 얻지 못했다. 따라서 의협과 약사회는 지지 후보를 선택할 때 국익보다는 집단 이익만을 꾀하고 있는 것 아닌지 우선적으로 살펴볼 필요가 있다. 이는 국민의 호응을 얻기 위해서도 필요한 일이다.

이를 위해선 의협과 약사회가 의약 분야의 최고 전문가 집단으로서 관련 분야의 전문성을 국가 정책에 반영하는 일에 주력해야 한다. 둘째는 정치권의 달콤한 공약에 더 이상 속지 말아야 한다. 각 정당의 의약 분야 공약에 대한 분석 능력을 키워야 한다는 이야기다.

셋째는 의협과 약사회는 전국에 18만 의약인과 가족 등 모두 100만명이 넘는 거대조직이다. 또 회원들은 의약전문인으로서 사회적 오피니언 리더들이기도 하다. 그만큼 사회에 대한 영향력이 크다는 뜻이다. 과거 공약을 지키지 못한 정당이나 후보에게는 표로 심판을 해야 한다. 그래야 정당과 후보자들의 속임수 공약을 줄여나갈 수 있다. 의협과 약사회의 총선기획단 출범에 기대를 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