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생명과학, 바이엘 코리아 안성 공장 매입
동국생명과학, 바이엘 코리아 안성 공장 매입
  • 김은지 기자
  • 승인 2019.08.20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만7000m² 규모…조영제 완제품ㆍ원료의약품 생산 기지로 활용
동국생명과학은 바이엘코리아의 안선공장을 매입, 파미레이 등 조영제 완제품과 원료의약품을 공급하는 생산기지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사진=동국생명과학]

동국생명과학(대표 정기호ㆍ이영춘)은 20일 세계적인 생명과학회사 바이엘 코리아(대표 잉그리드 드렉셀)와 경기도 안성 공장을 매입하기로 합의했다.

동국생명과학은 2017년 5월 동국제약의 조영제 사업부문에서 분사되었으며, 조영제 파미레이와 원료의약품을 기반으로 모바일CT, 초음파 등 진단장비와 AI, 체외진단 등 기타의료기기 분야까지 사업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이번에 매입한 안성 공장에는 약 1만7000m²의 대지와 건물ㆍ관련 시설들이 포함된다. 동국생명과학은 이 공장을 향후 파미레이 등 조영제 완제품과 원료의약품을 확대 공급하는 생산기지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이 회사 정기호 대표는 “이번 바이엘 코리아 공장 인수를 기반으로 국내시장은 물론 미국, 일본 등 의약 선진국을 중심으로 해외 네트워크를 통한 수출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양사는 이번에 합의한 내용에 따라 2020년 6월까지 공장 인수 절차를 마무리할 예정이며 이에 앞서 바이엘 코리아는 해당 공장에서 생산하던 조영제 제품의 생산라인을 2018년 말 독일로 이전했다.

잉그리드 드렉셀 바이엘 코리아 대표는 “한국 시장에 고품질의 의약품을 계속해서 공급할 수 있는 적절한 매수자를 찾아 이번 매각에 합의하게 됐다"며 "바이엘 코리아는 1955년 한국에 진출한 이후 지난 60여년간 한국 사회에 더 나은 삶(A Better life)을 위해 노력해왔고 앞으로도 한국시장에 혁신적인 의약품을 지속적으로 공급하며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 이라고 밝혔다.

한편 바이엘은 생명과학 영역인 헬스케어와 농업 분야에서 핵심 역량을 지닌 글로벌 기업이다. 2018년 기준 약 11만7000명의 임직원이 근무하고 있으며 매출은 396억 유로, 연구개발(R&D)투자는 52억 유로에 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