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서 '인공혈액' 동물실험 성공… 1년 이상 상온 보존 가능
日서 '인공혈액' 동물실험 성공… 1년 이상 상온 보존 가능
  • 김영우 기자
  • 승인 2019.09.11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위의대 "과다출혈 토끼 10마리 중 6마리 살아… 내년 인체 안전성 시험"
인공혈액의 적혈구 성분.[사진=아사히신문]
인공혈액의 적혈구 성분.[사진=아사히신문]

일본 방위성 산하 방위의대(防衛医大) 연구팀이 과다출혈 부상자를 구할 수 있는 인공혈액을 동물실험에서 성공했다고 아사히신문이 11일 보도했다.

연구 논문은 미국 수혈 학회지에 실렸고 이 인공혈액은 내년에 인체 안전성 시험이 시작될 계획이다.

외신에 따르면 사고 등으로 과출혈이 되면 상처를 막는 혈소판과 체세포에 산소를 운반 적혈구가 없어져 죽음에 이르게 된다. 수혈을 하려면 혈소판은 굳어지지 않도록 교반(agitation : 물리적 또는 화학적 성질이 다른 물질을 균일한 혼합 상태로 만드는 일)해 4일간, 적혈구는 저온에서 20일 정도로 혈액형마다 대량으로 준비해야 한다. 또 환자마다 혈액형이 달라 구급차 등에 상비하기 힘들다.

연구팀이 개발한 인공혈액은 인공 혈소판과 인공 적혈구로 구성돼 있다. 리보솜 세포막 성분으로 만든 미세한 주머니에 각각 지혈 성분과 산소를 ​​운반 성분을 채워 만들었다.

심각한 출혈 상태의 토끼를 상대로 시험했는데, 10마리 중 6마리가 살아 진짜 혈액을 수혈한 경우와 비슷했다. 혈액이 굳어지는 등의 부작용도 없었다고 외신은 전했다.

이 인공혈액은 상온에서 1년 이상 저장할 수 있으며 혈액형과 관계없이 투여할 수 있다. 따라서 실용화되면 병원에 도착하기 전에 사고 현장이나 구급차에서 수혈이 가능하다.

방위의대 키노시타 교수는 "낙도 등 충분한 혈액을 준비할 수 없는 지역에서 인공혈액으로 생명을 구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