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형간염 유행 요인은 '오염된 조개젓'… 집단 발병 80%서 확인
A형간염 유행 요인은 '오염된 조개젓'… 집단 발병 80%서 확인
  • 오지혜 기자
  • 승인 2019.09.11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학조사 대상 26건 중 21건서 조개젓 섭취 밝혀져… 질병관리본부,예방접종 권고

A형간염 유행의 요인으로 '오염된 조개젓'이 지목됐다. <그림 참조>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심층역학조사를 통해 올해 A형간염 유행의 주원인을 오염된 조개젓으로 확인하고, 안전성이 확인될 때까지 조개젓 섭취 중지와 함께 예방접종할 것을 11일 권고했다.

올 8월까지 A형간염 집단 발병 26건을 조사한 결과, 21건(80.7%)에서 조개젓 섭취가 확인됐다.

수거가 가능한 18건의 조개젓 검사 결과에선 11건(61.1%)에서 A형간염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됐으며, 이 중 유전자 분석을 한 5건은 환자에게서 검출된 바이러스와 조개젓에서 검출된 바이러스 유전자가 같은 '근연관계(유전자형에 따라 유전적 거리가 가까운 정도)'가 관찰됐다고 질병관리본부는 설명했다.

이번 조사를 통해 A형간염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된 조개젓은 10개 제품으로 이 가운데 9개 제품은 중국산, 1개 제품은 국산으로 나타났다. 오염된 조개젓의 수입 및 생산량은 3만7094㎏으로, 이 중 3만10764㎏이 소진됐고, 5330㎏은 폐기됐다고 질병관리본부는 덧붙였다.

질병관리본부는 집단 발병 사례 3건에 대해 환자 발생 경향을 분석한 결과, 유행 발생 장소에서 조개젓 제공이 시작됐고, 평균 잠복기인 약 4주 후에 환자 발생이 보고됐는데, 조개젓 제공 중지 약 4주 뒤에 환자 보고가 줄어들었다고 강조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A형간염 예방을 위해 안전성 확인 때까지 조개젓 섭취를 중단하고, 환자 격리 및 접촉자 A형간염 예방접종 등 A형간염 예방을 위한 조치에 적극 협력해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