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생명과학, 부천 중앙정형외과와 '모바일 CT 파이온 2.0' 도입 MOU
동국생명과학, 부천 중앙정형외과와 '모바일 CT 파이온 2.0' 도입 MOU
  • 김은지 기자
  • 승인 2019.10.08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영상진단장비 성능 대폭 개선… 사지 관절 외에 척추까지 촬영 가능,안전성도 높아"
동국생명과학 진단장비사업부 서정호(오른쪽) 팀장과 부천 중앙정형외과 이제오 원장이 영상진단장비 '모바일 CT 파이온 2.0' MOU를 체결한 후 악수하고 있다. [사진=동국제약]
동국생명과학 진단장비사업부 서정호(오른쪽) 팀장과 부천 중앙정형외과 이제오 원장이 영상진단장비 '모바일 CT 파이온 2.0' MOU를 체결한 후 악수하고 있다. [사진=동국제약]

동국생명과학(대표이사 정기호)은 지난달 경기 부천시에 위치한 중앙정형외과(원장 이제오)와 첨단영상진단장비 '모바일 CT 파이온 2.0 이미징랩스'<사진> 도입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모바일 CT 파이온 2.0은 세계 첫 척추 겸용 의료용 ‘콘빔 실시간전산화단층촬영장치(Cone Beam CT)’로, 기존 파이온의 성능을 대폭 개선, 사지 관절뿐 아니라 척추까지 촬영이 가능하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특히 빠른 촬영이 가능하고 짧은 시간 안에 결과도 확인할 수 있으며, 방사선 노출량이 낮아 안전성도 높다는 것이다.

이번 MOU를 통해 부천 중앙정형외과는 이 장비를 도입하고, ‘이미징랩스(의료영상 분석 연구실)’로 동국생명과학과 함께 의료영상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게 된다.

또 다른 병원 관계자들이 방문해 기기 운영 현황을 참관할 수 있도록 했다.

부천 중앙정형외과 이제오 원장은 “환자에 대한 정확한 진단과 안전을 위해 첨단의료장비를 적극 도입하고 있다”며 “이번에 도입한 이 장비는 관절 부위의 외상과 질환을 정밀하게 진단하는 데 특화돼 있어 최근 레저와 야외 체육 활동의 증가로 늘고 있는 관절ㆍ척추 관련 환자들의 정확한 진단 및 치료에 적극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회사 측에 따르면 그간 국내에서 200병상 이하의 병원은 예외 조항에 따른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곤 특수의료장비인 CT를 설치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지만, 모바일 CT 파이온은 특수의료장비에 해당되지 않아 병ㆍ의원급 진료 기관에 신고만으로 설치할 수 있어 개원가의 관심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