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철 탈모 고민, 삭발 없는 비절개 모발이식으로 자연스럽게 해결
가을철 탈모 고민, 삭발 없는 비절개 모발이식으로 자연스럽게 해결
  • 오지혜 기자
  • 승인 2019.10.18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갑고 건조한 공기가 코끝을 스치는 가을이 찾아왔다. 아침, 저녁으로 일교차가 큰 가을은 건강 관리에 더욱 유의해야 한다. 

낮과 밤의 기온 차이가 뚜렷한 환절기에는 우리 몸이 체온 유지를 위해 더 많은 에너지를 사용하기 때문이다. 특히 가을철은 탈모 환자들에게도 취약한 계절로 꼽힌다. 다른 계절에 비해 두피가 건조해지고, 머리카락도 평소보다 많이 빠지기 때문이다.

주요 원인으로는 환경적 요인, 호르몬 변화 등이 꼽힌다. 일교차가 큰 가을철에는 전체적인 신체 컨디션이 떨어지기도 하며, 감기나 두피염과 같이 면역계 질환 역시 쉽게 찾아올 수 있다. 여름철에 비해 선선해진 날씨 때문에 바깥 활동에는 더 유리할 수 있지만, 신체 밸런스가 깨지기 쉽고 특히 두피 건강이 나빠질 수 있다. 더불어 여름 동안 두피에 쌓인 먼지나 피지 등이 모낭 건강에 악영향을 끼쳐 모발의 휴지기를 앞당기기도 한다.  

또한 가을은 여름에 비해 일조량이 줄고, 남성 호르몬의 분비가 일시적으로 확장된다. 이는 인체내에서 다이하이드로테스토스테론(DHT)이라는 탈모 물질로 전환되는데, 해당 물질이 모발의 성장을 방해하면서 탈모를 촉진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렇게 가을철 탈모 환자가 늘면서 효과적인 치료법에도 관심을 가지는 이들이 증가하고 있다. 대표적인 탈모 치료법으로는 모발이식과 약물치료를 들 수 있다. 특히 모발이식은 환자의 기존 모발을 탈모가 진행된 부위에 직접 이식하는 것으로, 자연스러움을 극대화한 것이 특징이다. 

모발이식은 현재까지 가장 효과가 입증된 대표적 탈모 치료법으로 꼽히며, 한 번 이식하면 반영구적인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자신의 머리카락을 이식한 만큼, 부작용에 대한 우려도 적은 편이다.

최근에는 삭발 없이 비절개 이식이 가능한 '노컷퓨'(NoCutFUE)가 주목받고 있다. 이 수술법은 주변 머리카락을 섬세하게 살펴 보면서 한 가닥씩 주변 머리카락과 어울리도록 이식해 자연스러운 결과를 도출한다. 

절개나 삭발을 하지 않고 모낭을 안전하게 채취해 수술을 진행하며, 정확도와 생착률을 두루 높인 업그레이드 된 모발이식으로 평가 받는다. 무엇보다도 일상 생활에 시간을 내기 어렵고, 흉터나 회복 기간에 대한 우려가 큰 환자에게 좋은 치료법이기도 하다.  

만일 대량 이식을 고려해야 한다면, 노컷퓨를 응용한 '메가퓨'(MegaFUE)로 도움을 얻을 수 있다. 메가퓨는 노컷퓨 방식으로 대량이식이 필요한 환자들을 위한 맞춤 수술법이다. 이런 노컷퓨와 메가퓨는 초정밀 HD기술(Hyper-Dimension) 방식을 적용하고 있다. 환자의 연령과 성별, 가르마의 방향이나 이식 밀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서 건강한 모낭만을 엄선하고, 최대한 빠른 시간 내에 모낭 손상을 최소화시키며 이식을 진행한다.  

모발이식 후, 추가적인 보완이 필요한 경우에는 '메디컬 타투'(MMT)를 병행하는 것이 좋다. 메디컬 타투는 한국인의 두피와 모발에 가장 적합한 컬러를 분석해서 진행하는 의료용 두피 문신이다. 모발이식을 받은 후, 밀도 보강을 위해 추가 치료가 필요한 경우에 효과적이다. 특히 두피에 흉터가 있거나 얇은 머리카락으로 인해 두피 밀도가 떨어지는 이들에게 높은 만족감을 선사한다.  

이와 관련해 모드림의원 강성은(사진) 원장은 “탈모 환자가 급증하면서 치료에 도움이 된다는 정보들이 넘쳐나고 있다. 현재까지 등장한 치료법 중에서 가장 확실한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것은 모발이식뿐이다”라고 설명했다.  

강 원장은 이어 “모발이식은 자신의 머리카락을 그대로 옮겨 심기 때문에 부작용에 대한 우려가 없다는 것이 장점이다. 특히 최근에는 절개나 삭발을 하지 않고 진행할 수 있는 비절개 모발이식을 선택하는 환자들이 늘고 있다”며 “수술 시에는 의료진의 숙련도에 따라 결과가 달라질 수 있으므로 경험이나 전문성 등을 살펴봐야 한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