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3분기 외형ㆍ수익성 '두토끼' 잡았다
셀트리온,3분기 외형ㆍ수익성 '두토끼' 잡았다
  • 김영우 기자
  • 승인 2019.11.06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출은 전년比 25.1%↑,영업이익은 전년比 40.1% 수직상승… "‘램시마SCㆍ트룩시마’ 공급 확대 주요인"

셀트리온이 외형과 수익성에서 '두마리 토끼'를 잡는 등 호조세를 보이고 있다.

회사는 3분기 매출액(연결기준)이 2891억원을 기록,전년 동기 대비 25.1% 폭증했다고 6일 공시로 밝혔다.

영업이익은 103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0.1% 수직상승했다.

매출액 증가는 유럽의약품청(EMA) 승인을 앞둔 램시마SC 유럽 론칭 준비 및 미국 출시를 계획 중인 트룩시마의 공급 확대 등이 주요인이다.

또한 자회사 셀트리온제약의 케미컬의약품(고덱스 등) 매출 증대 및 다국적제약사 테바(TEVA)의 편두통 치료제 ‘아조비(AJOVY)’ 위탁생산(CMO) 공급 계약에 따른 것으로 분석했다.

셀트리온은 "램시마, 트룩시마, 허쥬마 등의 유럽 내 시장점유율이 안정적으로 확대되고 있다"면서 "2030년까지 매년 1개 제품 이상 후속 바이오시밀러 허가를 완료해 견조한 성장을 이끌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