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공중보건 감시 전문가 서울 집결… '감염병 조기 발견' 협력
세계 공중보건 감시 전문가 서울 집결… '감염병 조기 발견' 협력
  • 오지혜 기자
  • 승인 2019.11.12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14일 코리아나호텔서 WHO 주관 'EIOS 글로벌 전문가 회의'… 국가 간 정보 신속 공유ㆍ공동 대응키로

보건복지부는 세계보건기구(WHO)가 12~14일 공중보건 사건 기반 감시체계의 나아갈 방향을 모색하는 '2019 웹 기반 감염병 사건감시 시스템(EIOS) 글로벌 전문가 회의(2019 EIOS Global Technical Meeting)'를 서울(코리아나호텔)에서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EIOS(Epidemic Intelligence from Open Sources)는 미디어 내 질병 관련 뉴스를 발췌, 수집 및 공유되는 웹 기반 감염병 사건 감시 시스템을 뜻한다. <아래 그림 참조>

이번 회의에선 프로메드(ProMED) 등 전 세계 감염병 발생 보고 플랫폼의 전문가 및 미국, 영국, 캐나다 등 37개국 대표단 110명이 참여, 전 세계 사건 기반 감시에 대한 경험 및 과학기술(예: 인공지능)의 활용 등에 대한 연구 진행 사항을 공유할 예정이다. 프로메드(Program for Monitoring Emerging Diseases)는 전 세계 감염병 발생 정보 수집 프로그램이다.

현재 우리나라는 세계 각국의 감염병 정보를 질병관리본부 긴급상황실을 중심으로 수집하고 있으며, 관련 동향 분석 결과를 정기적으로 유관기관과 공유하고 있다.

EIOS는 에볼라, 메르스 유행 등 감염병 조기 발견 및 신속 대응이 중요함에 따라 공중보건 관련 웹사이트의 정보를 국가ㆍ지역ㆍ국제 차원에서 신속하게 공유하고 공동 대응하는 것을 목표로 2017년 개발된 바 있다.

WHO의 주도 아래 국제 관련 기관 및 미국, 캐나다, 일본, 멕시코, 영국 보건부가 참여해 웹 기반 감염병 발생 보고 플랫폼과의 협력을 통해 구축됐으며 올해부터 EIOS 시스템의 회원국 확대를 시행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1차 회원국 확대 계획의 12개 국가에 포함돼 지난주 EIOS 시스템을 주로 사용하게 될 질병관리본부 긴급상황실 요원 및 역학조사관을 대상으로 WHO에서 제공하는 교육훈련 프로그램을 마쳤다고 복지부는 설명했다.

12개국은 서태평양(한국ㆍ일본ㆍ싱가포르), 유럽(몰도바ㆍ알바니아), 아프리카(나이지리아ㆍ우간다), 중동(이집트ㆍ오만), 아메리카(브라질ㆍ아르헨티나), 동남아시아(네팔)다.

또 이번 회의에선 지난 2015년 메르스 유행 후 추진된 방역체계 개편을 통해 강화된 국내 사건 기반 감시체계를 소개하고, 감염병 감시가 매우 중요한 WHO 서태평양지역에서 이번 회의가 개최되는 만큼 EIOS 시스템의 활용과 의의 등 의미 있는 내용이 발표될 예정이다.

질병관리본부는 EIOS 시스템 도입을 통해 우리나라 사건 기반 감시에 정보 수집 시 불필요한 시간을 최소화해 더 효율적인 감시 시스템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