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협의체 재개 후 첫 회의… "정부 의지 가장 중요"
의정협의체 재개 후 첫 회의… "정부 의지 가장 중요"
  • 오지혜 기자
  • 승인 2019.11.14 0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부ㆍ의협, 1년 만에 재가동… 수가 비롯 의료인 안전 문제 등 논의

보건복지부와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는 의정협의체를 1년 만에 재개한 후 첫 회의를 개최했다.

복지부와 의협은 13일 오후 늦게까지 서울 용산구 어린이집안전공제회 회의실에서 진행된 의정협의체 1차 회의에서 수가, 의료인 안전 문제 등 보건의료 현안을 논의했다.

의협이 진료비 인상 등을 요구했지만 복지부가 받아들이지 않아 1년여간 멈췄던 의정협의체는 지난 9월11일 복지부 김강립 차관과 의협 최대집 회장이 협의체 재가동 필요성에 공감해 이를 구성 및 운영키로 합의함에 따라 재개됐다.

이날 1차 회의는 복지부 측에선 김헌주 보건의료정책관(단장), 정경실 보건의료정책과장(간사), 이중규 보험급여과장, 손호준 의료자원정책과장, 고형우 의료보장관리과장 등 5명이, 의협 측에선 박홍준 부회장(단장), 김대하 홍보이사 겸 의무이사(간사),연준흠 보험이사, 박종혁 홍보이사겸 대변인, 성종호 정책이사 등 5명이 각각 참석했다.

1차 회의에선 의정협의가 새롭게 시작된 점을 감안, 협의체 운영 계획, 그간 양측이 제시한 논의 안건의 범위와 우선 순위 등을 정하는 데 주안점을 둬 의견이 교환됐으며, 수가 산정 기준 등의 합리적 개선을 위한 방안을 우선적으로 논의키로 했다.

또 의정협의체는 국민과 의료인 모두에게 안전한 의료 환경을 조성하고, 국민건강을 위해 매진하는 의료인이 신뢰받을 수 있도록 무자격자 의료행위 근절, 전문가 평가제 등 의료인 면허관리 내실화와 함께 의료기관 내 안전 강화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복지부 김헌주 보건의료정책관은 "국민건강을 위해 필요한 제도 및 정책에 대한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상호 노력하자"며 "주요 현안을 중심으로 실질적 개선 대책과 해결 방안을 찾아내고 이를 실행할 수 있도록 활발한 협의가 이뤄질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의협 박홍준 부회장은 "의정협의에서 가장 중요한 점은 정부의 의지"라며 "좀더 협의의 폭을 넓혀 구체적인 성과를 공유할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