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지켐생명과학,美 국방부 방사선 피폭치료제 개발기업에 선정
엔지켐생명과학,美 국방부 방사선 피폭치료제 개발기업에 선정
  • 김은지 기자
  • 승인 2019.11.18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급성방사선증후군 임상 2상 중인 신약물질 'EC-18',미군 방사선 생물학연구소 심사 통과

신약개발 코스닥업체 엔지켐생명과학(대표 손기영)은 급성방사선증후군(ARS) 글로벌 임상2상을 진행 중인 신약물질 'EC-18'이 미국 국방부 의료 프로젝트에 최종 선정됐다고 18일 발표했다.

이 프로젝트는 미국 국방부(DoD)와 미군 방사선 생물학 연구소(AFRRI)가 바이오 테러, 핵발전소 사고 등 위급상황에 대비해 긴급의료용 신약개발을 지원하고 있다.

엔지켐생명과학은 AFRRI 심의위원회(ISPC)에서 'EC-18' 신약물질이 ▲약물 투입후 유의미한 생존 개선효과 ▲약물의 흡수, 분포, 대사 등 약물의 화학적 성질 및 동역학 ▲약리 및 독성 ▲약물 작용기전 등의 주요 평가기준을 통과해 미국 국방부가 자금을 지원하는 개발과제로 최종 확정됐다고 설명했다. 

엔지켐생명과학은 미국 국방부와 구체적인 협력 및 지원규모 등에 대한 협의를 조만간 시작할 예정이다. 미국은 방사선 연구분야를 바이오 테러와 핵 발전소 사고 등에 대비한 의료대응체계(MCM) 분야로 선정해 연방정부 차원에서 치료제 개발을 전폭 지원하고 있다고 이 회사는 설명했다.

엔지켐생명과학은 지난 1월 미국 국립보건원(NIH) 산하 국립 알레르기 및 전염질환 연구원(NIAID)과 계약을 맺고, '방사능 핵무기 대응 프로그램'(RNCP)과 '화학무기 대응 연구프로그램'(CCRP) 연구를 진행 중이다.

조도현 엔지켐생명과학 미국법인 대표는 "미국 정부기관인 NIAID에 이어 미국 국방부의 지원을 받는 긴급의료대응체계 개발지원 기업으로 선정된 것은 신약물질 EC-18에 대한 미국 국방부의 높은 기대감을 반영한 것"이라며 "민간의약품과 긴급의약품을 아우르는 신약 파이프라인 완성에 속도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엔지켐생명과학은 1999년 설립된 글로벌 신약개발 기업으로 염증해결촉진자, 호중구이동조절자로 주목받는 신약물질 'EC-18'의 원천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이 회사는 신약개발과 함께 원료의약품과 조영제, 항결핵제 원료의약품을 생산해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