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8회 '한미참의료인상' 수상자에 연세의료원 의료선교센터
제18회 '한미참의료인상' 수상자에 연세의료원 의료선교센터
  • 김영우 기자
  • 승인 2019.11.18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醫,심사의원회 열고 한국불교연구원 무량감로회도 선정" 나눔 실천해 사회 귀감"

서울특별시의사회(회장 박홍준)는 18일 제18회 한미 참의료인상 심사위원회를 열고 올해의 수상자로 ‘연세의료원 의료선교센터(대표 박진용)와 한국불교연구원 무량감로회(대표 박귀원)’을 각각 선정했다.

박홍준 회장은 “높은 전문성을 가지고 아무나 수행할 수 없는 분야인 의료를 통해 나눔을 실천하고 사회의 귀감이 되고 있는 의료인 봉사자들에게 존경을 표하며, 심사위원들은 이번 심사에서 헌신성, 모범성 등을 높이 평가했다"고 전했다.

이어 "보다 적극적인 홍보를 통해 겉으로 드러내지 않고 묵묵히 애쓰는 봉사자를 꾸준히 발굴 할 것이며, 심사위원회를 통해 선정된 연세의료원 의료선교센터와 한국불교연구원 무량감로회의 수상을 진심으로 축하를 드린다”고 마말했다.

'한미참의료인상'은 서울특별시의사회와 한미약품이가 공동으로 지난 2002년에 제정해 올해로 18회를 맞이하고 있다.

시상식은 내달 2일 오후 6시 30분 소공동 롯데호텔 3층 사파이어볼룸에서 열린다.

총 상금 3000만원과 상패가 수여된다.

제18회 한미참의료인상 수상자 주요 공적

▲연세의료원 의료선교센터(대표 박진용)

 - 1993년도부터 현재까지 의료저혜택국가 24개국의 의료인 265명을 세브란스병원으로 초청해 전문분야 연수 제공.

-2014년도부터 몽골, 베트남 및 한국(의ㆍ치ㆍ간호)학생들에게 Global Health Leadership Course 제공.

-향후 10년동안 매년 10명의 의료저혜택국가의 의과대학생을 선발해 교수가 될 때까지 지속 관리 프로젝트 수행.

 -의료저혜택국가 현지에서 치료가 힘든 환자를 매년 5~10명 정도 세브란스병원으로 초청해 치료.

-한국교회가 파송한 해외선교사들이 세브란스병원에서 진료를 받을 경우, 진료비의 50%를 감액해주고 있으며, 매년 5~600명 정도의 선교사와 가족들 혜택.

▲한국불교연구원 무량감로회(대표 박귀원)

 -불자의료인들의 봉사조직이지만 봉사를 매개로 일체의 포교활동을 하지 않고 있으며, 불자들의 봉사의식을 고취시키기 위해 동국대와 연합의료 활동 전개.

-창립이후 매월 둘째주 일요일을 ‘무료진료의 날’로 정한 뒤 한 번도 거르지 않고 이를 실천해왔으며 현재까지 124회의 무료진료 진행.

-지난해부터 소외계층을 직접 찾아가는 봉사에 새롭게 관심을 가지고 조계사와 함께하는 행복나눔가피자원 봉사단(VMS)의 일환으로 월 1회 서울 종로 1,2,3,가 쪽방촌을 방문해 소외계층의 건강과 삶을 돌보고 있으며, 국내 체류중인 외국인 근로자들에게도 월례 무료진료를 통해 의료서비스 제공.

- 2013년 첫 해외봉사를 시행해 2019년 현재 7차례 수행하였으며, 라오스(2013년), 네팔(2014, 2015, 2018년), 베트남(2016년,2017년) 등지를 방문해 의료봉사와 함께 현지 주민들의 생활환경 개선을 위한 각종 후원 사업 지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