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릭스미스, "임상서 약물 혼용 가능성 여부 내달에 규명"
헬릭스미스, "임상서 약물 혼용 가능성 여부 내달에 규명"
  • 오지혜 기자
  • 승인 2019.12.13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주 대상 IR서 "1월 15일~20일에 발표…2년 내에 실제 결과 이룰 터"

헬릭스미스는 12일, 주주 대상으로 IR을 열고 당뇨병성 신경병증 치료제 후보물질인 '엔젠시스'(VM202-DPN)의 위약과 약물의 혼용여부에 관해 1월 15일까지 원인 규명을 마칠 것이라고 13일 밝혔다.

헬릭스미스는 이날 임상 3-1상 조사 과정을 상세히 밝히고 후속 임상 스케쥴, 비용 절감 계획, 기타 사업에 대해 설명하였다.

회사 측이 밝힌 주요 내용은 ▲3-1상에 대한 조사는 1월 15일경까지 종료하고, 1월 15~20일 사이에 공개 발표 예정이고 ▲임상 3-1B의 성공으로 인해 회사는 100명 규모의 2개 (이중맹검) 임상(즉 임상 2상과 3-1B)을 했고 그 결과가 매우 흡사하였기 때문에 약효에 관해서는 자신감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헬릭스미스는 또 임상조직이 크게 업그레이드되어 향후 임상 3-2상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약속 하고 임상 3-3상과 3-4상도 내년에 5~7월과 9-10월 시작을 목표로 하며 구체적인 프로토콜은 3~4월 3-2상 시작 후 확정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선영 대표는 주주들에 사과를 하면서 “지난 9월 이후 상세한 분석을 통해 중요한 변수들이 무엇인지를 정확히 파악하였다"며 "회사 가치의 회복을 위해 2년 안에 실제 결과로서 이를 이루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