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광약품,작년 '외형ㆍ수익' 두토끼 놓쳐… 영업익, 전년比 73.5%↓
부광약품,작년 '외형ㆍ수익' 두토끼 놓쳐… 영업익, 전년比 73.5%↓
  • 김영우 기자
  • 승인 2020.01.23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술 매출 일시 반영되고,투자주식 손실 반영 탓… "올해는 전문약,신규도입 제품군 성장으로 매출 2000억원 기대"

부광약품은 23일 지난해 매출이 전년대비 매출(연결기준)이 13.5% 감소한 1679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로 밝혔다.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73.5% 크게 줄어든 93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일시적으로 발생한 리보세라닙 양도대금 400억원의 매출이 반영된 탓이라고 회사는 설명했다.

지난해 기술매출을 제외했을때 매출은 전년대비 5%대 성장을 기록했다.

또한, 당기순이익은 보유 중인 안트로젠 및 미국 나스닥 상장 주식 에이서 테라퓨틱스 등 투자주식 평가 결과(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에 따라 124억원 가량의 실현 손실이 대거 금융비용으로 반영돼 적자전환됐다.

적자는 46억원에 취득한 테라퓨틱스는 2017년 나스닥 상장 및 주가상승으로 2018년까지 110억원 가량의 평가이익이 발생됐다가 지난해년 하반기 주가하락으로 인한 평가손실이 비용으로 반영된데 따른 것이라고 회사는 덧붙였다.

히사에 따르면 지난 2018년의 경우, 연결기준 1457억의 당기순이익 가운데 1000억 이상이 안트로젠 및 에이서 테라퓨틱스 평가이익에서 발생됐다.

회사는 "지난해 매출 비중이 높은 전문약 처방이 전년대비 8% 가량(의약품 조사기관 유비스트 기준) 성장을 했고, 올해부터 신규 도입 제품군의 매출과 일반의약품 및 생활용품, 건강기능식품 매출의 지속적인 성장에 힘입어 올해는 2000억 이상의 매출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