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어린이 키 성장 부당 광고' 32개 업체 적발
식약처, '어린이 키 성장 부당 광고' 32개 업체 적발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0.02.27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반식품에도 키 성장 효과 과장 445건ㆍ건기식 심의 위반 219건 등 광고… '가짜 체험기 영상' 수사 의뢰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일반식품을 어린이 키 성장에 도움을 준다고 부당 광고한 업체 32곳과 이 업체에서 판매한 21개 제품을 적발했다고 27일 밝혔다. <표 참조>

이에 따라 식약처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판매 사이트 차단을 요청하고, 고의ㆍ상습 위반 업체는 행정처분 및 고발 조치키로 했다.

주요 적발 내용은 ▲일반식품이 어린이 키 성장에 효과가 있다는 과장 등 광고(445건) ▲건기식 심의 위반 광고(219건) ▲건기식 기능성 외 광고(53건) 등으로 조사됐다.

이는 개학을 앞두고 어린이 선물용으로 애용되는 제품 중 키 성장 기능성이 있는 것처럼 광고한 일반식품 및 건강기능식품 판매 업체에 대해 집중적으로 점검한 결과로, 특히 최근 유튜브 등 SNS에서 '제품을 직접 섭취하고 키가 ○○cm 컸다'고 광고한 가짜 체험기 영상에 대해선 사법 당국에 수사 의뢰할 예정이라고 식약처는 설명했다.

식약처는 기능성이 검증되지 않은 해외직구 및 구매대행 제품에 대해선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차단 조치키로 했다.

아울러 일반식품 제품명에 '키 성장' 관련 기능성을 애매모호하게 표현할 때엔 제품명을 변경토록 시정 조치했다고 식약처는 덧붙였다.

식약처는 국민 관심이 높은 온라인 유행 제품에 대한 지속적 모니터링과 현장 감시를 통해 소비자 피해 예방을 최소화하는 한편 고의 상습 위반 업체에 대해선 행정처분 및 고발 조치 등 강경 대응할 방침이다.

또 식약처는 건기식을 구입하고자 하는 소비자는 제품 표시 사항에 건기식 마크 및 선택한 제품의 기능성이 무엇인지 확인한 다음 구매할 것을 당부했다.

자료 : 식약처
자료 : 식약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