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이오사이언스,'코로나19 백신' 동물실험 돌입… "빠르면 9월 임상"
SK바이오사이언스,'코로나19 백신' 동물실험 돌입… "빠르면 9월 임상"
  • 김영우 기자
  • 승인 2020.03.23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전자 재조합기술로 백신 후보물질 발현 성공… 안전성 높아, 전사적 역량 집중해 개발 속도"
SK바이오사이언스 연구원들이 백신을 검수하고 있다. [사진=SK바이오사이언스]
SK바이오사이언스 연구원들이 백신을 검수하고 있다. [사진=SK바이오사이언스]

SK바이오사이언스(대표 안재용)는 코로나19 백신의 후보물질 발현에 성공하며 본격적인 동물 효력시험(동물실험) 단계에 돌입했다고 23일 밝혔다.

이 회사는 동물실험에서 효력이 확인되면 곧바로 비임상시험에 돌입해 안전성을 확인하고 비임상 완료 후 빠르면 9월엔 임상시험에 진입할 계획이다.

회사에 따르면 SK바이오사이언스는 유전자 재조합기술을 이용해 제작한 항원(인체에 투여해 면역력을 위한 항체를 형성케 하는 물질)을 여러 형태의 단백질 배양과 정제 플랫폼을 거쳐 백신 후보물질로 확보했다.

이번에 확보한 백신 후보물질은 서브유닛(바이러스의 일부를 포함한 항원) 형태로 다른 백신보다 높은 안전성을 나타낸 것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기존에 보유한 합성항원 제작 기술과 중동호흡기증후군 코로나 바이러스(메르스) 백신 개발 경험을 바탕으로 단기간 내에 안전성과 효과성을 확보한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 회사는 동일한 플랫폼으로 자궁경부암백신 후보물질 개발에 성공해 현재 임상 2상을 진행 중이고, 2017년 ‘(메르스) S 단백질 면역원 조성물 및 이의 제작 방법’에 대한 특허도 출원했으며, 경북 안동에 생산 설비가 구축된 백신생산공장(L HOUSE)을 가동하고 있어 백신 개발이 완료되면 바로 생산 체제에 돌입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 안재용 대표는 “인류를 위협하는 질병에 대해 앞장서 극복해야 한다는 책임감을 갖고 판교 연구소 130여명의 연구개발 인력을 투입하는 등 전사적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며 “질병관리본부와 식약처 등 유관기관과 협력해 빠른 시일 내에 대응 체계를 갖출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K바이오사이언스는 2018년 7월 SK케미칼에서 분사해 신설된 백신 전문기업이다. 국내 첫 3가 세포배양 독감백신 ‘스카이셀플루’와 세계 최초 4가 세포배양 독감백신 ‘스카이셀플루4가’, 세계 두 번째 대상포진백신 ‘스카이조스터’, 그리고 국내에서 두 번째로 개발한 수두백신 ‘스카이바리셀라’ 등의 자체 개발 백신을 보유하고 있다. 

SK바이오사이언스 연구원이 백신 생산을 위한 연구에 몰두하고 있다. [사진=SK바이오사이언스]
SK바이오사이언스 연구원이 백신 생산을 위한 연구에 몰두하고 있다. [사진=SK바이오사이언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