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 유행주의보 해제… 3월 이후 3주 연속 환자 감소
독감 유행주의보 해제… 3월 이후 3주 연속 환자 감소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0.03.27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래환자 1000명당 3명대로 유행 기준 5.9명보다 낮아 전년보다 12주 빠르게 해제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작년 11월15일 발령했던 인플루엔자(독감) 유행주의보를 27일 해제한다고 발표했다.

이는 3월 이후 3주 연속 환자가 감소됐기 때문으로, 전년 대비 12주 빠르게 해제됐다고 질병관리본부는 설명했다.

독감 표본감시 결과, 의사환자(유사증상환자)가 외래환자 1000명당 10주(3.1~7) 3.9명, 11주(3.8~14) 2.9명, 12주(3.15~21) 3.2명으로 3주 연속 유행 기준(5.9명)보다 낮아진 것으로 집계됐다. <그림 참조>

자료 : 질병관리본부
자료 : 질병관리본부

의사환자는 38℃ 이상의 갑작스러운 발열과 더불어 기침 또는 인후통을 보이는 사람을 뜻한다.

유행 해제는 의사환자 수가 3월 이후 3주 연속 유행 기준 이하이면 인플루엔자 자문위원회의 검토를 거쳐 결정된다. 지난 25일 자문 결과, 2019~2020절기 독감 유행주의보를 27일 해제키로 결정된 것이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독감 유행은 해제됐지만,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이 계속되고 있는 상황에 대처하고, 각종 감염병 예방을 위해 평소 손씻기와 기침예절 실천 등 개인위생 수칙을 준수할 것"을 당부했다.

정 본부장은 "초ㆍ중ㆍ고교 개학 이후 학생들의 집단생활로 인플루엔자 환자 증가 가능성이 있어 개학 후 독감 환자 발생 추이를 예의주시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