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성 뇌경색, 치료 결과 따라 의료비 최대 5배 차이"
"급성 뇌경색, 치료 결과 따라 의료비 최대 5배 차이"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0.04.22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당서울대병원,1만1136명 분석 "5년간 치료비,후유증없는 환자 4700만원ㆍ보행 힘든 환자 2억4000만원"… "적절한 급성기 치료로 치료비 절감 가능"

급성 뇌경색 발병 후 5년간 지출되는 의료비용이 급성기 치료결과에 따라 최대 5배까지 차이가 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지금까지 보고된 연구는 최장 18개월까지 급성 뇌경색 환자의 예후에 따라 의료비용 지출에 차이가 나타날 수 있다는 것이었으나 5년이라는 장기적 비용지출에 대해 분석은 세계 처음이다.

분당서울대병원 신경과 배희준 교수ㆍ김성은 박사 연구팀이 2011년~ 2013년 전국 14개 종합병원에 입원한 1만1136명의 급성기 뇌경색 환자의 뇌경색 예후에 따른 5년간 의료비용을 국민건강보험공단 청구 자료를 바탕으로 분석했다.

분석 결과, 뇌경색이 발병하기 전 한 해에 지출한 평균 의료비용은 약 760만 원이었으나, 뇌경색이 발병한 첫 해에는 약 3300만 원으로 무려 4배 이상 증가했다. 또한, 뇌경색 환자 한 명이 5년간 지출하는 총 의료비용은 평균 약 1억 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주목할 점은 퇴원 후 3개월 뒤 후유증없이 완전히 회복한 환자의 경우 5년 간 지출하는 총 의료비용이 약 4700만 원인데 반해, 다른 사람의 도움 없이는 보행 및 일상생활이 불가능한 환자의 경우에는 총 2억 4000만 원을 지출하여 무려 5배 가까이 더 많은 비용이 발생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그래프 참조>

이 결과는 뇌경색 환자를 급성기에 어떻게 치료하느냐에 따라 환자의 회복 정도를 넘어 경제적 부담 또한 상당한 수준으로 경감시킬 수 있다는 점을 밝힌 것으로 주목된다.

그림1. 뇌경색 발병 전 후 환자 한 명 당 지출하는 연간 평균 지출 의료비용 (좌)그림2. 기능적 예후에 따른 5년간 총 지출 의료비용 (우)※ mRS(modified Rankin Scale) 척도:증상 없음(0점), 도움 없이 보행 가능(1-2점), 보행 및 일상생활에 도움 필요(3-4점), 침상생활만 가능(5점)
그림1. 뇌경색 발병 전 후 환자 한 명 당 지출하는 연간 평균 지출 의료비용 (좌)그림2. 기능적 예후에 따른 5년간 총 지출 의료비용 (우)※ mRS(modified Rankin Scale) 척도:증상 없음(0점), 도움 없이 보행 가능(1-2점), 보행 및 일상생활에 도움 필요(3-4점), 침상생활만 가능(5점)

김성은 박사는 “적절한 급성기 치료를 통해 환자를 기능적으로 빠르게 회복시키는 것은 환자의 고통을 줄일 수 있는 것은 물론, 환자 한 명 당 최대 2억 원에 가까운 사회경제적 의료 지출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배희준 교수는 “국내 경상의료비 지출이 1990년 7조 3000억 원에서 2018년 144조 4000억 원으로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추세이고, 뇌졸중은 한국인 사망원인 3위를 차지하고 있는 흔하면서 중요한 질환인 만큼, 급성기 뇌졸중에 대한 치료 체계 확립을 통해 의료비용을 절감하는 것이 시급하다”며 “아직도 많은 환자들이 적절한 시간에 급성기 치료가 가능한 뇌졸중센터에서 치료받고 있지 못하고 있는 현실이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참고로 현재 대한뇌졸중학회에서 인증한 급성기 치료가 가능한 뇌졸중센터는 전국에 61개소뿐이다.

한편, 이번 연구는 질병관리본부의 연구비 지원을 바탕으로 국민건강보험공단과 대한뇌졸중학회의 업무협약을 통해 진행됐으며, 세계적 신경과 학술지인 ‘Neurology’ 최근호에 게재됐다.  

배희준 교수(좌), 신경과 김성은 박사(우
배희준 교수ㆍ김성은 박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