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동제약,자사 보유 10개 파이프라인 타 제약사에 투자 등 협력 제안
일동제약,자사 보유 10개 파이프라인 타 제약사에 투자 등 협력 제안
  • 박찬영 기자
  • 승인 2020.05.28 2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회 K-BD 그룹 제약ㆍ바이오기업 오픈이노베이션 포럼'서 연구협력할 참여기업 구성 파트너링 제안 "국내 첫 사례 주목"
일동제약 서진식 부사장이 28일 '제약ㆍ바이오기업 오픈이노베이션 및 기회/리스크쉐어링’이란 주제로 열린 포럼에서 인삿말을 하고 있다.[사진=신약개발연구조합]

국내 10대 제약사인 일동제약이 회사 보유 유망 신약 파이프라인을 공개하고 기업 간 연구협력 및 전략적 투자협력 모델 구축을 제안했다.

일동제약은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 산하 제약ㆍ바이오 사업개발연구회(연구회장 이재현,K-BD 그룹)이 28일 오후 서울 삼정호텔 제라늄홀에서 개최한 '제1회 K-BD 그룹 제약ㆍ바이오기업 오픈이노베이션 포럼'에서 자사가 보유하고 있는  대사성질환, 간질환, 안과질환, CNS분야 등 10개 파이프라인을 공개하고 국내 다른 제약ㆍ바이오기업들과의  연구 및 투자협력 참여기업 구성에 대한 파트너링을 제안했다.

'제약ㆍ바이오기업 오픈이노베이션 및 기회/리스크쉐어링’을 주제로 열린 이번 포럼에서 일동제약이 자사 보유 파이트라인을 다른 제약사 등과 공유하고 전략적 투자협력 모델(K-R&D협력 모델)을 구축하자고 제안해 주목을 끌었다.

일동제약이 보유한 파이프라인은 신약개발 성공 가능성과 기술수출 가능성이 높은 유망 신약 파이프라인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번 포럼은 국내 제약ㆍ바이오헬스산업이 글로벌 수준의 혁신 신약개발을 위한 기업 간 공조를 제안하는 최초의 사례로 참석자들이 큰 호응을 받았다.

조합 관계자는 “이번 일동제약의 협력연구 모델 제안을 계기로 제약ㆍ바이오기업 오픈이노베이션포럼을 조합 산하 K-BD 그룹을 통해 정례화함으로써 향후 국내 제약ㆍ바이오기업 간 연구ㆍ투자협력을 위한 사업제안 및 정보공유의 장을 마련해 국내 제약ㆍ바이오헬스산업의 혁신생산성 제고와 글로벌 시장 진출을 가속화 시켜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K-BD그룹은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 산하 조직으로 현재 제약ㆍ바이오기업, 벤처ㆍ스타트업, 대학, 연구기관, 의료기관, 투자기관, 기술거래기관, 창업보육기관, 컨설팅기관, 인프라운영 기관 등 총 200개 기관 480여명으로 구성돼 있다.

바이오헬스분야 벤처ㆍ스타트업을 발굴하고 바이오헬스 최슨 정보를 공유하며 지속성장을 위해 벤처투자와 산업발전 간 선순환구조 플랫폼 구축을 위한 펀드 조성을 추진하는 등 제약ㆍ바이오헬스산업 사업개발 분야의 컨트롤타워 기능을 수행하고 있다.

일동제약 최성구 연구소장이 '제약ㆍ바이오기업 오픈이노베이션 및 기회/리스크쉐어링’ 포럼에서 자사가 보유한 파이프라인을 소개하며 전략적 투자협력 모델을 구축하자고 제안하고 있다.[사진=신약개발연구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