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흡기 증상ㆍ기저질환자, KF80 이상 마스크 착용"
"호흡기 증상ㆍ기저질환자, KF80 이상 마스크 착용"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0.07.16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마스크 사용법 소개…착용 땐 입ㆍ코 완전히 가려야 효과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가 기침, 목아픔 등 호흡기 증상이 있는 경우와 당뇨 등 기저질환자는 KF80 이상의 보건용 마스크를 착용을 할 것을 권장했다. 또 마스크는 입과 코 완전히 가려야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코로나19 상황이 지속되고 마스크 종류가 다양해짐에 따라 일반인이 일상생활에서 사용하는 마스크의 선택을 돕고 올바르게 착용할 수 있도록 사용법을 안내했다. 이번 안내는 ‘비말차단용 마스크(KF-AD)’ 신설 등 마스크 선택의 폭이 넓어지고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생활 방역의 중요성이 강조됨에 따라 추진하게 되었다.

식약처는 ‘보건용 마스크’, ‘수술용 마스크’, ‘비말차단용 마스크’를 구별하여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면서 ‘의약외품’ 마스크는 미세입자나 비말 등의 차단 성능이 검증된 제품으로 구매할 때 반드시 의약외품 표시를 확인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성능은 미세입자 차단의 경우 KF94, KF80, 비말차단ㆍ수술용 순이고 반대로 호흡은 비말차단용ㆍ수술용, KF80 KF94 순으로 용이하다. 만약 의약외품 마스크가 없을 때는 천 마스크나 일회용 마스크 등과 같이 공산품 마스크도 도움이 된다. 식약처는 다만 공산품 마스크는 비말차단 성능이 공식적으로 입증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식약처는 마스크를 착용 요령도 제시했다. 마스크를 착용할 때에는 먼저 손을 깨끗이 씻고, 입과 코를 완전히 가리도록 하고 얼굴과 마스크 사이에 틈이 없는지 확인해야 한다. 또 수건이나 휴지를 사용할 경우 밀착력이 떨어져 성능이 저하되므로 덧대지 말고 착용하는 동안 마스크를 만지지 말고 만약 닿았을 경우 손을 깨끗이 씻어야 한다. 

마스크 착용으로 호흡곤란, 어지러움, 두통 등 이상 반응이 발생할 경우, 개별 공간에서 마스크를 벗고 휴식을 취한 후 증상이 완화되면 다시 마스크를 착용토록 권장했다. 이와 함께 24개월 미만의 유아나 스스로 마스크를 벗기 어려운 사람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식약처는 의료 관련 마스크 사용 기준도 밝혔다. KF94 이상 보건용 마스크는 코로나19 의심 환자를 돌보는 경우에, KF80 이상 보건용 마스크는 ▲기침, 목아픔 등 호흡기 증상이 있는 경우 ▲노인과 어린이 등 건강취약계층 ▲만성 간ㆍ폐질환 등 기저질환자는 KF80 이상의 보건용 마스크를 착용할 것을 우선 권장했다.

                                                             자료=식품의약품안전처

생활 방역에서는 다빈도 타인 접촉 직업군, 실내 다중이용시설을 이용하는 경우, 실외에서 2m 거리 유지가 어려운 경우 마스크 착용이 권장되며, 특히 밀폐, 밀집, 많은 대화 등으로 비말 생성 가능성이 큰 경우 KF80 이상의 보건용 마스크가 우선 권장된다. 

식약처는 “코로나19가 확산되지 않도록 철저한 개인 위생 관리가 중요하며, 마스크 올바른 사용법을 참고하여 상황과 장소에 따라 적절하게 사용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자료=식품의약품안전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