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화약품 '가스활명수큐', 작년 일반의약품 생산 1위
동화약품 '가스활명수큐', 작년 일반의약품 생산 1위
  • 박찬영 기자
  • 승인 2020.08.03 1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아제약 '판피린큐'ㆍ종근당 '이모튼캡슐' 뒤이어…로슈 '아바스틴' 수입 완제의약품 1위

식품의약품안전처가 3일 발표한 2019년 국내 의약품ㆍ의약외품 생산, 수출 및 수입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일반의약품 생산실적은 동화약품의 가스활명수큐액이 470억원을 기록해 국내에서 가장 많았다.

이어 동아제약 판피린큐액, 이모튼캡슐(종근당), 아로나민골드정(일동제약), 이가탄에프캡슐(명인제약), 우루사정200mg, 우루사정100mg(대웅제약), 인사돌플러스정, 인사돌정(동국제약), 임팩타민프리미엄정, 복합우루사연질캡슐(대웅제약), 텐텐츄정(한미약품), 후시딘연고(동화약품), 아로나민씨플러스정(일동제약), 판콜에스내복액(동화약품), 케토톱플라스타(한독), 기넥신에프정80mg(에스케이케미칼), 광동경옥고(광동제약), 게보린정(삼진제약), 센시아정(동국제약)의 순으로 나타났다.

바이오의약품 생산실적이 가장 많은 제약사는 셀트리온이었다. 2018년 7259억원으로 1위에 오른 이 회사는 지난해에는 18.4% 감소한 5924억원이었지만 여전히 1위 자리를 지켰다. 이어 녹십자(5781억원), LG화학(2380억원), 메디톡스(1171억원), SK바이오사이언스(1114억원) 순으로 나타났다.

제품별로는 셀트리온의 '트룩시마원액'이 2304억원으로 1위를 차지했고 뒤를 이어 '허쥬마원액', '램시마주100mg' 등 상위 3개 품목을 셀트리온 제품이 싹쓸이했다.

약효군별 생산실적은 플라빅스정 등 동맥경화용제(1조5270억원)와 아모잘탄 등 혈압강하제(1조2724억원), 케이캡정 등 소화성궤양용제(1조1378억원)가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약효군별 수입실적은 항악성종양제(8억3783만 달러), 당뇨병용제(3억6736만 달러), 기타 화학요법제(2억4657만 달러) 등을 많이 들여왔다.

또 수입실적이 가장 많은 제약사는 한국로슈로 지난해 2억3157만달러를 수입해 전년 대비 20% 증가한 수치를 기록했다. 이어 한국엠에스디(1억3968만 달러), 노보노디스크제약(1억1910만 달러), 한국화이자제약(1억26만 달러), 한국얀센(7087만 달러), 샤이어파마코리아(5891만 달러), 사노피-아벤티스코리아(5604만 달러), 한국애브비(5583만 달러), 한국릴리(5015만 달러), 글락소스미스클라인(4799만 달러)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수입 완제의약품 가운데 한국로슈의 '아바스틴'이 9062만달러로 전년 대비 38.5% 증가하며 1위 자리를 지켰다. 이어 노보노디스크제약의 '삭센다펜주6mg'이 4733만달러로 전년 디비 54% 증가하며 2위로 뛰어 올랐다. 이어 한국엠에스디 '조스타박스주', 바이엘코리아 '아일리아주', 한국화이자제약 '프리베나13주' 순이었다.

바이오의약품 수출액은 12억8318만달러로 이 중 7억1419만달러(전체의 55.7%)가 유럽으로 수출됐다. 아시아(2억949만달러, 2018년 대비 35%↑)와 중남미(1억9326만달러, 2018년 대비 49.1%↑) 지역에 대한 수출 증가가 두드러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