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속 진행형 사구체신염,신부전 진행 막는 치료 길 열렸다
급속 진행형 사구체신염,신부전 진행 막는 치료 길 열렸다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0.08.04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칠곡경북대병원 연구팀, "3차 림프조직 형성이 급속 진행형 사구체신염의 신부전 진행 예측 예후 인자 밝혀"

3차 림프조직 형성이 급속 진행형 사구체신염 환자에게서 신부전 진행을 예측하는 예후 인자임이 새롭게 밝혀졌다.

급속 진행형 사구체신염은 단백뇨와 혈뇨가 나타나며 증상 발생 후 수주에서 수개월 내에 신부전으로 급속히 진행되는 예후가 나쁜 사구체신염으로 치료를 위해 신속한 고강도 면역억제 치료가 필요하다.

하지만 강한 면역억제 치료는 합병증 발생 위험을 높이고 이에 따른 환자 사망이 증가하는 단점이 있다. 따라서 진단 당시에 치료반응을 예측해 적절한 치료 강도를 결정하는 것이 환자 예후에 중요하다.

아직 급속 진행형 사구체신염의 진단 시점에서 치료반응을 예측하는 인자들은 잘 알려지지 않은 상태로 환자 개개인에 맞춘 적절한 치료 선택에 어려움이 따랐다.

칠곡경북대병원 신장내과 임정훈 교수와 경북대병원 신장내과 박선희 교수팀은  최초 급속 진행형 사구체신염 진단 시점의 신장 조직에서 ‘3차 림프조직 형성을 보이는 경우’, ‘반월형 사구체 형태가 경화성이 많은 경우’, ‘신혈관 경화도가 심한 경우’에는 고강도 면역억제 치료를 하더라도 치료 반응이 떨어지고 말기신부전(투석이나 이식을 필요로 하는)으로 진행될 확률이 높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임정훈 교수는 “급속 진행형 사구체신염은 급속히 신부전으로 진행하는 질환인 만큼, 빠른 치료 결정이 필요하지만 고강도의 면역억제치료는 감염의 위험을 높이고 심한 경우 환자의 사망을 초래할 수 있어 적절한 치료 결정이 환자 예후에 매우 중요하다"면서 "이번 연구 결과를 통해 급속 진행형 사구체신염 환자에게서 치료반응을 예측하고 개인화된 맞춤형 치료를 적용함으로써 합병증을 줄이고 신장 장기의 생존율을 높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서울대병원 신장내과와의 공동 연구로 ‘급속 진행형 사구체신염’을 진단받은 환자들의 진단 당시의 신조직 소견을 분석해 3차 림프조직 형성이 급속 진행형 사구체신염 환자에게 어떤 영향을 주었는지 확인됐다

연구 결과는 27일 국제학술지(SCIE) 플로스원 'PLOS ONE'에 발표됐다.

임정훈(왼쪽) 교수, 박선희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