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거리 나온 전공의들 "의료 정책 수립에 젊은 의사 목소리 반영하라"
길거리 나온 전공의들 "의료 정책 수립에 젊은 의사 목소리 반영하라"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0.08.07 1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에서만 여의도에 6000여명 모여 1차 단체행동 나서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등에 반발해 하루 집단 휴진에 나선 전공의들이 시위를 벌이고 있는 여의도 야외현장에 대한의사협회 최대집(앞줄 가운데) 회장과 방상혁 부회의료 정책 수립에 젊은 의사와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하라"고장이 참석했다. 주최 측 추산으로 6000여명 가량 모인 전공의들은 이날 정부에 의과대학 정원 확대 정책을 전면 재논의하를 촉구했다. 이날 야외집회에는 주최 측 추산 6천명 이상이 참여했다. 인턴, 레지던트 등으로 구성된 대한전공의협의회은 이날 1차 단체행동 결의문에서 "정부는 모든 의료 정책 수립에 젊은 의사와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하라"고 요구했다.[사진=대한의사협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