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그룹 3사,120억원 규모 자사주 매입 "주주가치 제고"
휴온스그룹 3사,120억원 규모 자사주 매입 "주주가치 제고"
  • 김영우 기자
  • 승인 2020.08.14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주와의 경영 신뢰 돈독히하고,하반기 추가 성장 가능성에 대한 자신감 반영"

휴온스그룹의 상장 3사가 저평가된 주가를 부양하고 투자자 신뢰 제고를 위해 120억원 상당 자사주 매입에 나섰다.

휴온스글로벌(대표 윤성태)과 휴온스(대표 엄기안), 휴메딕스(대표 김진환)는 각사 이사회를 통해 자사주 매입을 결정했다고 14일 공시했다.

매입 예정 규모는 각 40억원, 50억원, 30억원 규모로 총 120억원에 달한다.

각 사는 어려운 대내외 경제 환경 속에서도 휴온스그룹의 성장 가능성을 높게 평가하는 주주와의 경영 신뢰를 돈독히하고 저평가된 주가를 부양해 주주가치를 제고하기 위해 자사주 매입을 결정했다.

또한, 코로나19에도 3사가 2분기 호실적을 기록하면서 하반기 추가 성장 가능성과 자신감이 반영된 결정으로 풀이된다.

휴온스글로벌은 연결 기준 2분기 매출 1262억원, 영업이익 218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8%, 51%의 고성장을 거뒀다.

휴온스는 매출 1036억원, 영업이익 132억원을 달성해 각각 20%, 52% 성장했다. 휴메딕스도 전년 동기 대비 각 21%, 9% 성장한 매출 219억원, 영업이익 33억원을 각각 달성했다.

휴온스그룹을 이끌고 있는 휴온스글로벌 윤성태 부회장은 “현재 휴온스그룹 상장 3사의 주가는 미래 성장 동력 및 내재가치 측면을 고려할 때 저평가돼 있다. 휴온스그룹은 안정적인 매출을 기반으로 매년 헬스케어 분야의 다양한 신사업에 진출하며 의미있는 성과를 창출하고 있다” 며 “리즈톡스를 중심으로 한 보툴리눔 톡신 사업과 여성 갱년기 유산균 ‘엘루비 메노락토 프로바이오틱스(YT-1)’ 등 건강기능식품사업이 두드러진 성과를 내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윤 부회장은 “상반기 기록한 호실적을 하반기에도 이어가기 위해 신성장 동력 확충 및 기업가치 제고를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