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환 前 서울대병원 교수, 건국대병원서 진료 개시
김영환 前 서울대병원 교수, 건국대병원서 진료 개시
  • 김은지 기자
  • 승인 2020.09.01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폐암 및 간질성폐질환 권위자로, 호흡기-알레르기내과서 진료

김영환(사진) 서울대병원 교수가 9월부터 건국대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에서 진료를 시작한다.

폐암 및 간질성폐질환(폐섬유증)의 권위자로 평가받는 김 교수는 폐암의 조기진단 및 난치성 간질성폐질환인 폐섬유증에 있어 풍부한 임상 경험으로 서울대병원 폐 이식팀을 이끌며 난치성 폐질환 치료에 있어 좋은 성과를 낸 바 있다.

김 교수는 서울의대 졸업후 서울대병원에서 인턴과 레지던트를 수료했으며 1992년부터 2년 간 미국 국립암연구소에서 폐암을 연구했다.

그는 원자력병원 호흡기내과장을 거쳐 1990년부터 서울대병원 교수로 재직했으며, 지난 2011년부터 2018년까지 서울대 암병원 폐암센터장을 지냈다.

김 교수의 진료과목은 폐암ㆍ폐결절ㆍ간질성폐질환(폐섬유증)ㆍ기관지확장증 등 폐질환으로 진료 시간은 월요일 오후ㆍ화요일 오전ㆍ수요일 오후ㆍ목요일 오전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