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백신 이상반응,연평균 2700건… "5년반 1만3769건 부작용 보고"
독감백신 이상반응,연평균 2700건… "5년반 1만3769건 부작용 보고"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0.10.22 1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원들,국감서 접종 문제 집중 질의… 정은경 청장 "56만명이 사망자와 동일 백신 맞았지만 20명 이하만 경증 반응"

인플루엔자(독감) 예방백신 접종 후 사망 사례가 최근 잇따라 발생되는 가운데 독감백신의 이상반응 건수가 연평균 2700건으로 보고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들은 22일 보건복지부ㆍ질병관리청(식품의약품안전처 등 포함) 국정감사(종합)을 통해 이 문제를 집중 질의했다.

많은 의원들이 "백신 접종과 사망 사례의 인과관계가 명확해지기 전까지 독감 국가예방접종(NIP) 사업을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연숙 의원(국민의당)은 "지난 5년간 독감 예방접종 후 사망자 수가 연평균 1.8명인데 올해는 벌써 두자릿수”라며 “백신 안전성이 확실히 규명될 때까지 접종을 중단해야 하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강병원 의원(더불어민주당)은 "백신 때문에 사망했다는 인과관계가 과학적으로 검증됐느냐"며 "접종 후 이상반응 모니터링 등을 강화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강 의원과 같은 당인 남인순 의원은 "식약처가 제출한 ‘독감백신 이상반응 보고 추이’를 보면 지난 2015년부터 올 상반기까지 5년반동안 총 1만3769건(사망 15건)의 부작용 사례가 보고됐으며, 연간 평균 2700건의 이상사례가 나타났다"며 "주요 이상반응은 주사 부위 통증, 근육통, 피로 등으로 조사됐다"며 "해당 의약품은 인과관계 여부와 상관없이 보고된 것"이라고 밝혔다.

남 의원은 "질병관리청 등 보건당국에서 역학조사와 사인을 밝혀내기 위한 부검 등이 진행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정부는 백신의 안전성 우려를 해소하는 데 총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질병관리청 정은경 청장은 "올해 사망자 보고가 늘어나기는 했지만, 예방접종과의 연관성이 낮다는 게 피해조사반 의견”이라며 "그간 56만명이 사망자가 접종한 것과 동일한 백신을 맞았지만, 20명 이하의 경증 반응이 신고됐고 사망자와 동일한 의료기관에서 접종한 사람들도 경증 이상반응을 보이는 등 백신 접종과의 인과관계는 아주 낮아 중단할 정도는 아니라는 게 보건당국과 전문가들의 판단”이라고 설명했다.

정 청장은 "독감 자체만으로 매해 3000여명이 숨지기 때문에 어르신처럼 고위험군은 폐렴 또는 다른 합병증으로 생길 수도 있는만큼 백신을 접종하는 게 안전하다”며 “다만 건강 상태가 좋을 때 맞거나 장시간 대기하는 일이 없도록 날짜를 조정해 접종토록 하며, 접종 후에 이상반응 여부를 면밀히 살펴 하룻동안 휴식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국회 보건복지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기자회견을 열고 "독감백신에 대한 국민 불안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며 "정부는 독감 예방접종을 중단시키고, 전수조사를 통해 안심하고 맞힐 수 있는 조치를 해달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