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글로벌, '리즈톡스' 뇌졸중 후 상지근육 경직 치료 1상 완료
휴온스글로벌, '리즈톡스' 뇌졸중 후 상지근육 경직 치료 1상 완료
  • 김영우 기자
  • 승인 2020.11.30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료 영역 첫 임상, 2023년 적응증 허가 목표… "성인 대상 근긴장도 완화 효과 확인"

휴온스글로벌(대표 윤성태)은 자사의 보툴리눔 톡신 '리즈톡스주(수출명 : 휴톡스)'<사진>의 ‘뇌졸중 후 상지근육 경직 치료’에 대한 국내 임상 1상을 완료했다고 30일 밝혔다.

이 회사는 작년 7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리즈톡스의 ‘뇌졸중 후 상지근육 경직 치료’에 대한 국내 임상 1상 시험 계획(IND) 승인을 받아 치료 영역에서의 첫 임상을 진행한 것이다.

이번 임상을 통해 이 회사는 뇌졸중 후 상지근육 경직이 입증된 성인을 대상으로 리즈톡스의 근긴장도 완화 효과를 임상적으로 확인했으며, 기존 보툴리눔 톡신 A형 제제와의 안전성 비교에서도 특이 사항이 관찰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 회사는 임상 1상이 성공적으로 종료됨에 따라 즉시 다음 단계 임상 진입을 위한 준비 작업에 들어갈 예정이다. 뇌졸중 후 상지근육 경직 치료에 대한 적응증 허가는 2023년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 휴온스글로벌은 약 6조~7조원 규모로 추정되는 전 세계 보툴리눔 톡신 시장에서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치료 영역에서 리즈톡스의 경쟁력을 높이고, 신시장 개척을 위해 눈꺼풀 경련, 사시증, 다한증 등 치료 영역 전반에서 적응증을 빠르게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 회사 윤성태 부회장은 "리즈톡스의 첫 치료 영역 임상 1상이 예상대로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며 “검증된 효능과 안전성을 토대로 다음 단계 임상도 순항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휴온스글로벌은 리즈톡스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적응증 확대에 속도를 내고 있다. 미용 부문에선 눈가주름 개선에 대한 품목 허가 신청을 완료한 상태이며, 치료 영역에선 양성교근비대증(사각턱) 개선에 대한 임상 2상이 진행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내성 발현 가능성을 줄인 보툴리눔 톡신 ‘HU-045’의 미간주름 개선에 대한 임상 1상도 동시에 실시되고 있다고 이 회사는 덧붙였다.

이 회사는 이처럼 보툴리눔 톡신 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글로벌 임상 및 품목 허가, 글로벌 GMP(제조품질관리기준) 수준 공장 증설, 신제품 개발 등 전방위적으로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