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뒷북치기 부산한 '코로나 백신접종대응 추진단'
[사설] 뒷북치기 부산한 '코로나 백신접종대응 추진단'
  • 편집국
  • 승인 2021.01.11 0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코로나19 백신 도입과 접종을 앞두고 범부처 ‘접종대응 추진단’을 구성해 운영키로 했다. 질병관리청은 지난주 8일 이같은 계획을 발표하고 ‘코로나 백신접종대응 추진단’은 18개 관련부처와 기관으로 구성키로 했다고 밝혔다.

발표 내용을 보면 추진단장은 질병관리청장이 맡고 18개 부처 및 기관의 실장급과 질병관리청 직원 등 모두 70여명으로 구성한다고 했다. 또 추진단장 산하에 상황총괄반, 예방접종관리반, 자원관리반, 피해보상반 등 4개반과 1관 10개팀을 운영키로 했다. 이런 계획은 비록 늦었지만 지금부터라도 “코로나 백신을 신속하게 도입하고 접종업무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것”이라고 질병관리청은 설명했다.

미국의 보건부가 “코로나 전쟁에서 이길 수 있는 길은 백신 확보가 최선”이라고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고한 것이 지난해 5월 중순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를 받아들여 즉시 민간 감염병 전문가를 영입해 코로나 백신 확보를 위한 초고속작전(OWS)을 선포했다. 이를 계기로 세계는 백신 확보 전쟁에 나섰다. 그 결과, 각국은 지난 12월부터 자국민을 대상으로 접종을 시작할 수 있었다.

그런데도 한국만이 지난해 12월23일 보건복지부 대변인이 언론 브리핑할 때까지도 “백신 확보 전쟁에서 우리가 반드시 1등일 필요는 없다”고 말할 정도로 느긋했다. 그 후 의약계엔 정부가 국내의 특정 제약ㆍ바이오 업체의 코로나 치료제 개발에 큰 기대를 걸고 백신 확보전에 미지근한 태도를 보였다는 말이 나돌고 있다. 국내 업체의 코로나 치료제 개발이 끝나는 1월이면 세계의 코로나 대응전이 새로운 양상을 보일 것이라는 기대도 했다고 한다.

코로나 백신접종대응 추진단 구성이 그래서 뒤늦게 부산을 떠는 것처럼 보이는 것이다. 그러나 비록 늦었더라도 백신 확보는 필수라는 사실을 인식하기 시작했다는 것만으로도 다행스런 일이다. 국내에서 치료제가 개발되더라도 ‘감염 예방을 위한 백신 확보가 먼저’라는 것을 정부가 깨달은 것 자체가 큰 소득이다.

그러나 앞으로 도입될 각종 코로나 백신은 아직 그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 임상 3상이 끝나지 않은 것도 있다. 따라서 부작용에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 또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은 아스트라제네카와 얀센 백신과 달리 냉동 백신이어서 별도의 진료센터를 마련해 훈련된 의료인을 통해서만 접종해야 하는 불편함도 있다고 한다.

필요하면 접종대응 추진단에 민간 전문가의 참여도 검토해야 한다. 그래야 세계 감염병 전문가들과의 이해와 교감이 이뤄질 수 있다. 코로나 접종대응 추진단은 예상되는 모든 부작용 대책까지 준비하는 완벽한 체제를 갖추기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