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베누바ㆍ트로델비 등이 올해 블록버스터 약물 후보"
"카베누바ㆍ트로델비 등이 올해 블록버스터 약물 후보"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1.01.25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틀리풀 예상, “GSKㆍ길리어드ㆍ릴리에 주목”

GSK의 AIDS 치료제 ‘카베누바’(Cabenuva), 길리어드의 삼중음성유방암 치료제 ‘트로델비’(Trodelvy), 일라이 릴리의 폐암ㆍ갑상선암 치료제 ‘레테브모’(Retevmo)가 올해 블록버스터로 성장할 약물로 꼽혔다.

미국의 투자전문매체 모틀리풀(The Motely Fool)은 24일(현지시간) 이같이 전망하면서 이 회사 주식을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고 보도했다.

카베누바(Cabenuva 카보테그라비르+릴피비린, 장기지속형 HIV복합제 GSK)=예상보다 오래 걸렸지만 FDA는 최근 GKS의 자회사인 비브 헬스케어(ViiV Healthcare)의 카베누바를 월 1회 투여 HIV 치료제로 승인했다. 이 약은 현재 사용 가능한 두 가지 알약인 존슨앤존슨의 ‘에듀란트’(Edurant 릴피비린)와 비브 헬스케어의 ‘보카브리아’(Vocabria 카보테그라비르)의 주사형 버전이다.

항바이러스 치료는 HIV를 중화시킬 수 있지만 바이러스가 사멸되지 않기 때문에 결국 바이러스를 치료하는 것이 유일한 방법이다.

GSK와 선두 경쟁을 벌이고 있는 길리어드 사이언스(Gilead Sciences)는 2018년에 출시 한 하루에 한 번 복용하는 HIV 치료제 ‘빅타비’(Biktarvy 빅테그라비르ㆍ엠트리시타빈ㆍ테노포비르알라페나미드)의 올해 매출이 100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한다.

트로델비(Trodelvy 사시투주맙 고비테칸, 삼중음성유방암 치료제, 길리어드)=길리어드는 종양학 분야를 강화하기 위해 항암제 전문기업 이뮤노메딕스(Immunomedics)를 210억 달러에 인수하면서 트로델비를 획득했다.

트로델비는 이리노테칸의 활성 대사물인 SN-38과 암세포 표면에서 흔히 발견되는 단백질인 Trop-2 항체 결합체로 동급 최초의 치료제로 이용 가능한 치료법에 반응하지 않는 다양한 암 환자에게 효과가 있을 가능성이 높다. 트로델비는 임상에서 이전에 두 번 이상 치료를 받은 후 재발한 삼중음성 유방암 표준 치료제에 비해 사망 위험을 52% 줄였다.

참고로 임상에서 트로델비 전체반응률은 완전관해 4%를 포함해 35%였고 부분반응(PR)은 31%로 TPC(카페시타빈, 에리불린, 비노렐빈 또는 젬시타빈) 투여군 전체반응률은 5%, 완전반응은 1%, 부분반응은 4%를 압도했다. 반응 지속기간 중앙값도 트로델비군이 6.3개월로 TPC군의 3.6개월보다 길었다.

레테브모(Retevmo 셀퍼카티닙, 폐암ㆍ갑상샘암 치료제, 일라이 릴리)=환자의 장기 생존 가능성을 높이는 것은 새로운 항암제 판매의 가장 큰 원동력이지만 치료제 제형도 알약이면 금상 첨화다. 레테브모는 릴리가 2019년에 록소 온콜로지(Loxo Oncology)를 80억 달러에 인수하면서 획득한 치료제다.

레테브모는 전이성 RET 융합-양성 비소세포폐암(NSCLC) 치료제로 미국 FDA 승인을 받았고 이후 갑상선암 치료제로 적응증 추가 승인을 받았다. 이 약의 빠른 승인은 인상적인 응답률을 기반으로 하지만 레테브모의 성공 여부는 릴리가 아직 제공하지 않은 전체생존(OS) 데이터에 달려있다. 

FDA는 지난해 동일한 폐암 및 갑상선암 치료제로 로슈와 파트너사인 블루프린트 메디신의 RET 억제제 ‘가브레토’(Gavreto 프랄세티닙)을 승인했다. 지금까지는 가브레토가 안전성에서 이점이 있는 것으로 보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왼쪽부터 카베누바, 트로델비, 레테브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