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헬스케어,지난해 매출 1조 6000억원 돌파… 전년대비 48% 증가
셀트리온헬스케어,지난해 매출 1조 6000억원 돌파… 전년대비 48% 증가
  • 박찬영 기자
  • 승인 2021.03.04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업이익 3621억원 기록…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최대 실적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 1조 6276억원, 영업이익 3621억원, 당기순이익 2404억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4일 공시했다.<표 참조>

이는 전년 대비 매출액 48%, 영업이익 337%, 당기순이익은 270% 증가한 수치이다. 영업이익률은 22%를 기록해 지난 2019년에 이어 2년 연속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유럽 시장의 가격 안정화 및 견조한 처이 지속, 미국에서의 주요 의약품의 처방 확대, 일본ㆍ중남미 등 글로벌 지역 내 판매 확대 등에 힘입었다.

특히 북미 지역 ‘트룩시마’(성분명 : 리툭시맙) 처방 확대가 셀트리온헬스케어 실적 성장에 크게 기여했다는 분석이다.

트룩시마의 처방 확대와 더불어 동사의 실적 성장세는 올해도 지속될 전망이다.

먼저 자가면역질환 치료용 인플릭시맙 피하주사제형 ‘램시마SC’가 유럽 시장 확대를 앞두고 있다. 지난 달 프랑스에 신규 런칭된 ‘램시마SC’는 이달 스페인, 이탈리아, 벨기에, 포르투갈, 핀란드 등 유럽 주요국들에 런칭을 마칠 계획이다. 동사는 대부분의 유럽 지역에서 ‘램시마SC’를 직접 판매(직판)할 계획으로 가격이 높은 의약품을 직접 판매망을 통해 공급하는 만큼 수익 개선이 더욱 빨라질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지난달 유럽연합 집행위원회(EC)로부터 판매 허가를 획득한 세계 최초 고농도 아달리무맙 바이오시밀러 ‘유플라이마(CT-P17)’ 역시 올해부터 셀트리온헬스케어 매출에 본격 반영될 전망이다.

회사는 국가별 약가 등재 등 직판을 위한 사전 작업이 마무리되는 올 중순부터 유럽 시장에 ‘유플라이마’를 빠르게 출시할 계획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코로나19 팬데믹에도 불구하고 주력 의약품들은 의료진과 환자의 두터운 신뢰 속에 글로벌 시장에서 지속적으로 처방이 확대되었으며 그 결과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면서 “기존 제품의 판매 지역 확대와 신규 제품 출시, 코로나19 치료제 글로벌 판매 등 셀트리온헬스케어의 매출 확대와 이익 개선을 이끌 주요 이벤트들을 앞두고 있는 만큼 올해도 성장이 지속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