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영화 아주대병원 교수, 복지부장관 표창 수상
최영화 아주대병원 교수, 복지부장관 표창 수상
  • 김진우 기자
  • 승인 2021.05.21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주대병원 감염내과 최영화(사진) 교수가 지난 20일 여의도 전경련회관 1층 그랜드 볼룸에서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 주관으로 열린 '2021년 임상시험의 날 유공자 정부 포상' 시상식에서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받았다.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은 임상시험의 날을 기념해 임상시험 분야의 발전 및 수행역량 제고에 기여한 유공자를 포상해 자긍심을 높이고 임상시험에 대한 인식 개선을 확대하고 있다.

시상은 ▲임상시험 연구부문 ▲임상시험 기술개발부문 ▲임상시험 진흥부문으로 나눠 시상하며 올해는 코로나 치료제와 백신 개발에 기여한 연구자의 노고를 격려하기 위해 '감염병 임상시험부문'이 신설돼 총 4개 부문에 15명이 수상했다.

시상식에서 감염병 임상시험부문을 수상한 최영화 교수는 2020년 코로나 대유행 시기에 감염병 전담병원인 경기도 의료원(수원병원 등 6개 병원)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치료제ㆍ백신 임상시험 수행을 위한 경기도 감염병 임상시험 연구 수행 네트워크를 구축했다. 치료제와 백신 개발을 위한 임상시험을 수행하는데 적극 지원한 점을 인정받아 수상했다.

최 교수는 연세대 의대를 졸업하고 1999년부터 아주대병원에서 감염내과 의사로 근무하고 있다. 현재 아주대병원 감염관리실장을 맡아 지난해 아주대병원이 코로나 국민안심병원·중증응급진료센터 지정, 응급ㆍ외래ㆍ소아외래 선별진료소 운영, 코로나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 21개 운영 등 코로나의 지역사회 확산 예방 및 중증환자 치료에 만전을 기할 수 있도록 앞장서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