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일 교수, 신경손상학회 '라미 최우수 발표상' 수상
최일 교수, 신경손상학회 '라미 최우수 발표상' 수상
  • 방수진 기자
  • 승인 2021.06.03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척추골절 환자의 급성기 통증조절을 위한 회색 교통지 신경차단술 효과' 발표

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 신경외과 최일(사진) 교수는 지난달 31일 양재 TheK호텔에서 열린 대한신경손상학회 제28차 정기학술대회에서 최우수 학술상인 ‘라미 최우수 발표상’을 수상했다.

1993년 창립한 대한신경손상학회는 두부 및 척수외상뿐만 아니라 신경 손상과 관련된 질환과 증후군들에 대해서도 임상 및 실험적 연구를 통해 함께 발전시켜 나갈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 제28차 정기학술대회는 코로나19 감염병으로 인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개최됐다.

최일 교수는 ‘척추골절 환자의 급성기 통증 조절을 위한 회색 교통지 신경차단술의 효과’를 발표하여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회생 교통지는 척수의 교감 신경절 이후 섬유로 척추체 전체에서 신경 전달을 받는다. 이 부위 신경절에 약물을 투여하면 효과적으로 통증을 줄일 수 있다. 최 교수는 “척추골절 환자의 급성기 빠른 보행과 통증 조절을 위한 치료방법으로써 회색교통지에 신경차단술을 제안하여 좋은 평가를 받은 것 같다”고 말했다.

최일 교수는 2014년부터 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에서 척추질환을 치료하고 있다. 또 대한척추신경외과, 대한신경손상학회, 대한최소침습척추수술학회 등에서 활동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