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병철 연세의대 종양내과 교수 '보령암학술상' 수상
조병철 연세의대 종양내과 교수 '보령암학술상' 수상
  • 김은지 기자
  • 승인 2021.06.25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폐암 연구 세계적 권위자…혁신 신약 연구 성공적으로 이끌어

보령제약(대표 안재현ㆍ이삼수)과 한국암연구재단(이사장 방영주)이 20주년을 맞은 보령암학술상 수상자로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내과학교실 종양내과 조병철(사진) 교수(신촌연세세브란스병원 연세암병원 폐암센터장)를 선정했다. '제20회 보령암학술상' 시상식은 25일 오후 12시에 서울대학교 암연구소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수상자인 조병철 교수에게는 상패와 상금 3000만 원이 수여된다.

조병철 교수는 폐암 연구의 세계적 권위자로 폐암 연구에서 폐암의 전임상ㆍ임상 연구를 아우르는 포괄적인 연구를 통해 임상 환자들에게 도움이 되는 치료법을 개발해왔다. 혁신 신약 연구를 성공적으로 이끌어 온 공로를 인정받아 이번 보령암학술상을 수상하게 됐다.

조 교수는 최근 3년간 국외 저명 학술지에 70편의 논문을 발표했으며 폐암에서 활성산소종(ROS1) 변이, 역형성 림프종 인산화요소(ALK) 변이, 상피세포 성장인자 수용체(EGFR) 변이 등 돌연변이에 기반한 신약 임상 연구의 총괄 연구 책임자를 맡아 성공적으로 임상시험 진행해왔다. 이런 조 교수의 성과는 란셋 온콜로지(Lancet Oncology), 저널 오브 클리니컬 온콜로지(Journal of Clinical Oncology), 캔서 리서치(Cancer Research), 클리니컬 캔서 리서치(Clinical Cancer Research) 등에 게재되며 학계의 주목을 받기도 했다.

한국암연구재단 방영주 이사장은 "조병철 교수는 척박한 국내 신약 개발 환경 속에서 혁신 신약을 개발하는 등 폐암 연구에서 눈부신 성과를 만들어왔다"며 "앞으로도 혁신적인 암 중개연구를 통해서 신약 타겟 발굴하고 내성 기전 규명 및 효과적인 병용 치료 개발에 앞장서 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보령암학술상은 매년 암 퇴치와 국민 보건 향상에 공로를 세운 학자의 업적을 기리고자 한국암연구재단과 보령제약이 2002년에 공동 제정한 상이다.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김우호 교수의 제1회 수상을 시작으로 올해 20주년을 맞이한 보령암학술상은 '국내 종양학 분야 최고 권위의 상'으로 인정받아 왔다.

보령제약 안재현 대표는 "암 연구에 헌신해온 선생님들의 여정에 보령제약이 동참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며 "보령암학술상이 앞으로도 암 정복을 향한 연구자들의 디딤돌이 되길 소망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