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 12세 이하 자궁경부암 백신 접종자, 최근 5년간 2배 늘어"
"만 12세 이하 자궁경부암 백신 접종자, 최근 5년간 2배 늘어"
  • 방수진 기자
  • 승인 2021.09.24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위 최종윤 의원, 질병관리청 자료 공개 "대상자 17세로 확대시 157억 추가 재정 소요 예상"

국가예방접종 대상인 만 12세 이하 여아 자궁경부암 백신 접종자가 최근 5년간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읽 보건복지위원회 최종윤 의원(더불어민주당ㆍ사진)이 질병관리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자궁경부암 백신 접종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6년 전체 자궁경부암 백신 접종자는 10만7318명이었으나 지난해에는 23만8079명으로 2배 이상 증가했다. 

현재 자궁경부암 백신은 만 12세 이하 여아를 대상으로 무료 접종을 시행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8월 19일 국민청원 도입 4주기를 맞아 영상을 통해 직접 청원에 답변하면서 자궁경부암 무료 백신 연령을 만 17세 이하로 확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질병관리청은 자궁경부암 무료 백신 연령을 만 17세 이하로 확대할 경우 2004년~2008년 출생 여아 중 1차 접종완료자에 32억3100만원과 미접종자에 124억4400만원이 소요돼 총 156억7500만원이 추가로 필요할 것으로 분석됐다.

또 의원실은 문 대통령이 18세~26세 여성 중 저소득층부터 무료로 자궁경부암 백신을 맞을 수 있도록 하고 점차 대상을 확대해나가겠다고 밝혀 추가적인 재정의 뒷받침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의원실은 백신 접종자 대비 미비하긴 하지만 최근 5년간 자궁경부암 백신을 접종한 후 실신, 알레르기 및 피부이상 등 이상반응 건수도 147건이나 돼 이상반응에 대한 철저한 안내와 관련 지원대책도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

자궁경부암은 백신 접종만으로 예방이 가능한 거의 유일한 암이다.

최종윤 의원은 "자궁경부암 무료 백신접종을 확대하는 것은 국민 건강권을 지키는 것이어서 국회 예산 심의 과정에서 관련 예산이 꼭 처리돼야 한다"며 "질병관리청은 이상반응에 대한 모니터링과 함께 지원 대책을 두텁게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