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택 경희대학교 의료원장, 정형외과학회 차기 회장 선출
김기택 경희대학교 의료원장, 정형외과학회 차기 회장 선출
  • 김은지 기자
  • 승인 2021.11.03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기는 2022년 11월부터 1년
김기택 경희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김기택(사진) 경희대학교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이 2021 대한정형외과학회 제65차 국제학술대회에서 정형외과학회 차기 회장으로 선출됐다. 임기는 2022년 11월부터 1년이다.

1956년에 창설된 대한정형외과학회는 강원, 경기, 대구ㆍ경북, 대전ㆍ충청, 부산ㆍ울산ㆍ경남, 인천, 호남의 7개 지회와 18개 분과학회, 8개 관련학회로 구성되어 있으며 대한정형외과의사회를 산하 단체로 두고 있다.

김 의무부총장은 대한정형외과학회 이사장을 역임한 바 있으며 대한척추외과학회 회장, 대한병원협회의 감사 및 재무위원장, 수련환경평가위원회 정책위원장, 사립대학교의료원협의회 기획이사, 대한사립대학병원협회 이사 등 활발한 대외활동을 이어가며 의료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특히 현재 급변하는 미래환경 변화에 따른 패러다임의 전환 등을 위해 미래비전 수립 컨설팅으로 신종 감염병 및 정신건강 등의 새로운 건강위험 요소를 고려해 의료계를 포함한 모두가 상생할 수 있는 ESG 경영으로 사회적 책임을 수행하려 한다.

김기택 경희대학교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은 "65년 간 정형외과학의 무궁한 발전과 국민 보건 향상에 앞장서 온 대한정형외과학회의 회장으로 선출됨에 매우 영광스럽고 기쁘다"며 "우리나라 정형외과 분야 의료수준은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듯 국제적인 위상을 더욱 높이고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 "학회 역할은 적절한 의료혜택을 누리지 못하는 의료취약계층을 위해서도 그 역할을 해야 한다"며 "여러모로 부족한 점이 많지만 막중한 책임감과 사명감을 바탕으로 유능하신 선ㆍ후배님들과 함께 소통하며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