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제약, 광역학 암치료ㆍ광과민제 신약 개발 박차
동성제약, 광역학 암치료ㆍ광과민제 신약 개발 박차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1.11.24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기기 제조업 허가ㆍ의료영상처리장치 의료기기 품목신고 신청

동성제약(대표이사 이양구)이 지난 23일 대구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과 한국의료기기안전정보원에 의료기기 제조업 허가 및 의료영상처리장치(의료기기명: Lubio PDS)에 대한 의료기기 품목신고 신청을 완료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품목신고는 동성제약이 최우선 사업과제로 삼고 있는 광역학(PDT) 암 치료 및 광과민제 신약 개발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되었다. 품목신고를 완료한 1등급 의료기기는 동성제약이 개발 중인 광역학 진단 및 치료 시스템('Look &Treat' Photodynamic Diagnosis & Therapy, PDD&PDT)의 핵심 장비 중 하나로 의료용 카메라 헤드 등과 조합하여 영상을 출력하는 의료영상처리장치다.

동성제약은 광역학 치료(PDT) 전 광과민제가 축적된 암조직의 위치를 사전에 정확히 진단(PDD)할 수 있는 진단기기가 구축되어 있다면 PDT를 활용한 암 치료 시 진단 및 치료 효과를 크게 개선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지난 2018년, 한국전기연구원으로부터 PDD 복강경 진단기기 개발 및 기술 이전을 완료한 바 있다. 따라서 이번 의료기기 제조업 허가 및 품목신고를 기점으로 동성제약은 PDD&PDT 특화 의료기기(레이저 진단, 치료, 전달) 개발 및 구축을 위해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한편 동성제약은 지난 10여 년 간 췌장암 정복을 목표로 광역학 치료 및 암 치료를 위한 신약 개발 사업을 진행해왔다. 이를 위해 국산 광과민제 신약 ‘포노젠 DS-1944’를 자체 개발하고 있다. 포노젠 DS-1944는 기존 수입의약품인 포토론과 비교했을 때 완제의약품의 핵심 약효 성분이 되는 원료의약품(API) 순도를 높여 물질 안전성 및 안정성이 개선된 신약이다. 동성제약은 향후 PDT-췌장암 의뢰자주도 임상시험(SIT)에 이 신약을 사용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