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칼럼]"수면제,복용해도 될까요?"
[건강칼럼]"수면제,복용해도 될까요?"
  • 이지원
  • 승인 2018.11.22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면제,안먹고 불편한 것보다 먹고 잘자는 게 건강에 도움… 불면증 원인 치료 선행돼야"

불면증이 있으면 감기약처럼 쉽게 수면제를 처방받아 복용하기 원하는 환자들이 많다.

반대로 '불면증이 아무리 심해도 수면제는 절대 먹을 수 없다'며 잠을 못자도 버텨보겠다고 복용을 극구 거부하는 환자들도 있다. 그렇다면 수면제는 어떻게 복용하는 것이 바람직할까?

일시적으로 생긴 불면증의 경우 정밀한 평가없이 수면제를 수일간 복용하는 것은 특별히 문제가 되지 않는다. 하지만 불면증이 상당 기간 계속된 경우 수면제를 지속해서 복용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우리가 수면제라고 부르는 약들은 오로지 수면을 잘 취하도록 하는 기능만 있다. 그렇기 때문에 수면제만 오랫동안 복용하면 약을 먹는 날 잘 자는 것일 뿐, 불면증의 원인이 치료되지 않은 상태가 지속된다. 그러므로 불면증이 계속될 경우 불면증 원인에 대한 정확한 평가와 적합한 치료가 꼭 필요하다.

불면증의 원인에 대한 치료와 함께 수면제 복용을 병행하게 되는데, 약물을 선택할 때는 고려해야 할 것들이 많다.

수면제 외에도 수면 목적으로 사용되는 약물이 많아 불면증과 흔하게 동반되는 우울증이나 불안증같은 증상이 있는지,수면 개시가 어려운지 등 불면증의 심각도와 유병 기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약물을 선택해야 한다.

약물은 효과가 굉장히 좋은 것부터 약한 것까지 다양한데, 가능한 약한 단계의 약물로 시작해 반응에 따라 약물을 조정해 나가면서 부작용이 없거나 적고, 가장 수면을 잘 취할 수 있는 최소 용량의 약물을 복용하는 것이 좋다.

많은 환자들이 약을 먹고 며칠이라도 잘자게 되면 바로 약을 끊는데, 불면증을 겪은 기간이 수개월 이상으로 긴 경우 며칠 만에 약을 끊으면 다시 잠을 잘 자는 경우는 드물다.

따라서 당분간 약물치료를 지속하면서 수면습관을 개선하고 불면증에 대한 인지치료를 병행해야 한다. 수면제를 불규칙하게 복용하는 경우 매일같이 수면에 집착하고 스트레스를 받을 수 있어 바람직하지 않다.

“오늘은 수면제를 먹을까? 말까?” “잠이 안오는데 지금 수면제를 먹을까? 30분만 더 있어 볼까?” 같은 고민과 생각이 불면증을 악화시킬 수 있다. 수면제를 복용하는 시간과 수면 시간이 불규칙해지는 것도 수면위생을 악화시켜 불면증 치료에 방해가 될 수 있다.

수면제는 올바르게 복용할 경우 굉장히 도움이 되는 약물이다. 물론 수면제없이 잘 수 있다면 가장 좋겠지만, 수면제를 먹지 않고 불면을 겪는 것보다는 수면제를 먹고 잘자는 것이 건강에 훨씬 더 도움이 된다.

다만,수면제를 복용하기 전에 불면증의 원인을 정확히 평가하고, 이에 대한 치료가 선행돼야 한다.

수면제는 전문의와의 상담을 통해 본인의 특성에 맞는 약물을 신중하게 선택하고, 약물 유지를 하면서 수면 습관 개선과 불면증에 관한 인지치료를 병행해야 한다. 이후에 만족스러운 수면이 유지된다면 약물의 감량과 중단 또한 신중하게 해야 한다.<순천향대 부천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