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감염증 치료제로 항말라리아제 '클로로퀸' 등 권고"
"신종 코로나 감염증 치료제로 항말라리아제 '클로로퀸' 등 권고"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0.02.11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임상TF "HIV복합제 '칼레트라'도 수일 내 항바이러스 권고안에 포함… 부작용 큰 인터페론ㆍ리바비린 권장 안돼"

국내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치료제로 항말라리아제 '클로로퀸' 등을 권고할 것으로 보인다.

감염질환 임상 전문가들로 구성된 중앙임상TF(팀장 방지환ㆍ사진)는 11일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신종 코로나 감염환자에게 투약할 항바이러스제 권고안을 수일 내로 도출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날 TF팀은 "신종 코로나에 감염된 일부 환자는 항바이러스제 투여 없이 자가면역만으로 치유할 수 있지만, 고령층과 당뇨병 등 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와 중증 환자에게는 항바이러스 치료를 적극적으로 검토해 권고안이 마련될 것"이라고 밝혔다.

TF팀은 "이 권고안엔 먼저 HIV(에이즈바이러스)복합제 '칼레트라'와 말라리아 약제 '클로로퀸' 또는 '히드록시클로로퀸'이 고려되고 있다"며 "신종 코로나 환자에 대한 국내 첫 치료 지침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중 국내외에서 신종 코로나 환자에게 일부 효과적인 치료제로 나타난 칼레트라정은 로피나비르와 리토나비르를 복합한 제제로 HIV 증식에 필요한 단백질 분해효소의 활성을 억제시키는 약물로 평가되고 있다.

방 팀장은 "바이러스가 증식을 막기 위해선 초기에 항바이러스제를 투약하는 게 좋다. 이런 내용이 권고안에 포함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방 팀장은 "항바이러스제인 인터페론과 리바비린은 상대적으로 부작용이 많아 1차적으론 권장되지는 않을 것"이라며 "외국에서 일부 효과적인 치료제로 발표된 에볼라 치료 약제도 재고가 부족해 국내에선 당분간 쓰긴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